'LH 불똥' 엉뚱하게 제주4·3까지 튈 판
4·3배보상 남았는데… 오영훈 의원 탈당 권유 발목
오 의원 “농지법 위반 사실 없다" 빠른 수사 촉구
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입력 : 2021. 06. 15(화) 00:00
제주4·3 희생자 위자료 지원과 관련해 추가 입법과 내년도 예산안 반영 과제가 남아있는 가운데 오영훈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을)에 대한 더불어민주당의 탈당 권유가 제주4·3 해결의 발목을 잡는 것은 아닌지 우려가 나온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인 오 의원은 지난 2월 국회에서 제주4·3특별법이 전면 개정되는데 기여했다. 정부는 제주4·3특별법 전면 개정의 핵심인 희생자 위자료 지원을 위해 연구용역을 수행 중이고, 오 의원은 연구용역 결과가 나오면 추가 입법을 할 계획이다.

오 의원은 이를 위해 지난 1일에는 제주4·3희생자 유족 등을 대상으로 입법 방향에 대한 토론회도 마련했다.

하지만 오 의원은 이번에 갑작스런 농지법 위반 의혹이 제기되면서 이를 반박하고 소명하는 동시에 탈당을 권유하는 당 지도부를 설득하는 데도 주력하고 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8일 국민권익위원회의 부동산 투기 조사 결과 의혹이 제기된 소속 의원들에게 자진 탈당을 권유했다. 오 의원은 농지법 위반 의혹으로 명단에 포함됐다. 오 의원은 농지법 위반 사실이 없다며 사실관계 자료를 국가수사본부에 제출, 빠른 수사를 촉구한 상태다.

오 의원은 4·3과 관련한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서라도 탈당 권유를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끝내 당의 요청을 받아들인다면 무소속 상태에서 4·3의 남은 과제를 해결해야 하는데, 녹록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한편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4일 최고위원회의 뒤 탈당 권유와 관련 "가능하면 빨리 대화로 설득해서 문제를 매듭짓자는 것이 지도부의 의지인데, 아직 대화가 좀 더 필요한 것 같다"고 밝혔다.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