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함덕문학회 '함덕문학' 5호 발간
진선희기자 sunny@ihalla.com입력 : 2021. 06. 14(월) 10:16
2017년 4월 창립한 함덕문학회가 다섯 번째 회원 작품집 '함덕문학'을 펴냈다.

 530쪽 넘게 묶인 이번 작품집에는 김창호의 '몸이 녹슨 이후' 등 시, 박선협의 '화수분' 등 시조, 부진섭의 '암석의 풍화작용' 등 수필과 함께 김관후의 평론 '그 바다에서 조상의 피를 마신다-성산포 터진목과 르 클레지오의 문학'을 실었다. 고연숙(수필), 박미윤(단편), 백규상(번역), 강덕환(서평) 작가는 초대 작품으로 참여했다.

 한문용 함덕문학회장은 "우뚝 선 서우봉 그 아래 빛나는 하얀 모래들의 속삭임과 아름다운 빛을 일구어내는 파란 바다의 철썩이는 파도 소리와 여명의 열정과 낙조의 정열이 알알이 부서지고 영글어 빚은 해변의 소리를 듣자"면서 회원들의 건필을 기원했다.
문화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