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일본 오염수 대응 협약식' 왜 취소했나
7일 공무원 확진판정 등 방역 이유 협약식 취소 공문
이재명 후원 조직 연관성 시각.."납득 어렵지만 존중"
고대로기자 bigroad@ihalla.com입력 : 2021. 06. 10(목) 15:50
이재명 경기지사와 원희룡 제주지사.
 원희룡 제주지사의 '일본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 대응 정책협약식' 취소 배경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원 지사와 이재명 경기지사는 11일 오후 제주도 제1청사에서 경기도의회·제주도의회 의장과 함께 '일본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 대응 정책협약식'을 가질 예정이었다.

 그러나 제주도는 7일 오후 경기도에 공문을 보내 "제주도 공무원이 확진 판정을 받아 도지사의 공식 일정을 취소하거나 연기하고 있어서 불가피하게 협약식을 취소할 수밖에 없다"고 통보했다.

 원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금 제주도는 후쿠시마 오염수보다 코로나 방역이 시급하다. (이)지사님과 민주당이 장악한 경기도, 제주도 의회간 이번 행사가 강행된다면 제주도의 절박함을 외면하는 처사가 될 것이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경기도는 제주도가 방역상황을 평가해 행사를 조정한 것이기에 따를 수밖에 없지 않으냐면서도 방역 문제로 협약식에 불참하는 것은 이해하지만 협약 자체를 없던 일로 하겠다는 제주도의 결정은 아쉽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일본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 대응 정책협약식'은 한달 정도 순연이 예상되고 있다.

 이와 관련, 이 지사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하루 수천 수만에 이른 제주 입도객중 공무방문단 10여명이 제주도 방역행정에 지장을 준다는 것은 납득하기 어려우나 도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제주지사의 판단과 의지는 존중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조만간 꼭 제주도민들을 다시 찾아 뵙겠다"고 전했다.

 이에 반해 원 지사는 도내 코로나19 신규확진자 14명이 발생한 지난 1일 서울 공군호텔에서 열린 '여성의 정치참여 확대 방안' 대토론회에 참석하는 등 코로나에도 불구하고 서울을 잇따라 방문해 대선행보를 이어갔다.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들도 코로나19 확진자가 10여명을 넘어선 지난 3~6일 제주를 방문해 당원 간담회를 갖는 일정을 강행했다. 도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일 17명, 4일 14명, 5일 19명, 6일 13명을 기록했다.

 원 지사가 코로나19 방역을 명분으로 일본 방사능 오염수 정책협약식을 취소한 것은 11일 제주에서 열리는 이재명 지사 전국단위 조직인 제주민주평화광장 발족과 무관하지 않다는게 중론이다.

 도내 한 민주당 인사는 "원 지사가 협약식을 취소시키는 바람에 이 지사가 11일 제주민주평화광장에도 참석하지 못하게 됐다"며"이 지사의 지지세 확산에 힘빼기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이에 제주자치도는 코로나 19 방역에 만전을 기하기 위한 차원이란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관련기사
[뉴스-in] 원희룡-이재명 지사 만남 무산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