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를"
제주시통장협의회 7일 일본총영사관 앞 기자회견
바다는 공동재산… 후손들에게 깨끗히 물려줘야
강민성기자 kms6510@ihalla.com입력 : 2021. 05. 07(금) 11:25
제주시 통장협의회가 7일 제주시 노형동의 주제주일본총영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철회하라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제주시 통장협의회는 7일 제주시 노형동에 위치한 주제주일본국총영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이 같은 결정은 제주도민의 삶의 터전인 청정 제주바다를 오염시키고 국민안전을 위협하는 행위이며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인류의 공동재산인 바다를 우리 후손들에게 깨끗하게 물려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한민국을 포함한 인국 국가들의 동의도 없이 방사능 오염수를 방출하는 것은 무책임한 행위"라며 "오염수 처리 방식을 독단적으로 결정해선 안되며 반드시 인접국과 협의를 통해 최종 결정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는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강행 시 모든 수단을 동원해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