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덥고 춥고"… 제주 4월은 '널뛰기 날씨'
제주기상청, 6일 기상특성 분석 결과 발표
평균 최저·최고기온 평년과 역대급 편차
송은범기자 seb1119@ihalla.com입력 : 2021. 05. 06(목) 14:40
제주의 4월은 더위와 추위를 오가는 '널뛰기 날씨'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지방기상청은 '2021년 제주도 4월 기상특성 분석 결과'를 6일 발표했다.

 지난달 평균기온은 15.4℃로 평년(14.1℃)보다 1.3℃ 높아 1961년 이후 역대 다섯 번째로 평년과의 편차가 크게 났다. 평균 최저기온(12℃)과 최고기온(19.2℃) 역시 각각 역대 4번째, 3번째로 큰 편차를 기록했다.

 기상청은 "4월 1~3일은 제주도 남쪽을 지나는 저기압으로 인해 따뜻한 남풍과 함께 봄비가 내렸고, 21~23일은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으로 따뜻한 남풍의 유입되고 강한 일사까지 더해져 기온이 높았다"며 "반면 14~15일은 상층의 제트기류가 일시적으로 약화돼 북쪽 찬 공기가 중위도까지 남하하면서 기온이 하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파종과 모종이 한창인 4월에 이상고온과 이상저온 현상이 번갈아 나타나면서 농작물 피해가 우려된다"며 "앞으로도 기상정보 및 기후분석정보를 선제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강수량은 109.2㎜로 평년(91.5~151.5㎜)과 비슷했다.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