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제주도당 "APEC 개최지 선정 의혹, 정부 해명하라"
입력 : 2024. 06. 21(금) 14:17수정 : 2024. 06. 24(월) 10:30
이태윤기자 lty9456@ihalla.com
21일 논평 통해 경주 사전 내정설 등 주장
[한라일보]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이 제주의 APEC 정상회의 개최지 내정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민주당 도당은 21일 논평을 내고 "20일 APEC 정상회의 개최도시선정위원회가 ‘경상북도 경주’를 내년 APEC 정상회의 개최지로 확정할 것을 준비위원회에 건의하기로 의결했다"면서 "개최지를 놓고 마지막까지 치열하게 경쟁했던 제주도로서는 매우 아쉽고 안타까운 결과다. 그간 지지와 역량을 결집해주신 제주도민과 도정에 감사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도당은 "경주의 개최지 잠정 결정은 분명 축하할 일이지만, 항간에 떠돌던 소문들이 사실로 나타난 것은 아닌지 심히 우려된다"면서 "윤석열 정부가 경주시장을 비롯해 경북, 부산, 울산 등 지역구 정치인 대부분이 여당인 국민의힘 소속이라는 점을 고려해 개최지로 경주를 이미 내정한 게 아니냐는 의혹들이 일찍부터 나돌았기 때문이다"고 주장했다.

도당은 "이에 제주 정치권은 APEC 개최지 선정에 어떠한 정치적 요소도 개입돼선 안 된다고 강조해왔으나, 결과적으로 ‘제 식구 감싸기’ 결정이라는 의혹을 떨칠 수 없게 됐다"면서 "태평양을 마주한 제주국제컨벤션센터와 최상의 풍광을 자랑하는 중문관광단지 등을 보유한 제주도는 각국 정상 간 허물없는 대화여건을 조성하기에 최적의 환경임을 인정받아 왔다. 또한 경주에서 APEC 개최 시 각국 정상들이 경북과 부산 등지를 오가야만 하는 불편과 경호상의 어려움이 있는 데 비해, 제주는 ICC제주가 위치한 중문관광단지만 통제하면 돼 명백한 장점이 있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도당은 "그럼에도 제주가 개최지로 선정되지 못한 것은 윤석열 정부의 제주 홀대, 민주당 제주도정에 대한 의도적 배제에 기인한 것이라는 합리적 의심이 제기된다"면서 "윤석열 정부는 APEC 개최지 선정 배경에 정치적 야합이 있었다는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제주를 홀대하는 국정으로 상처받은 도민에 사과해야 할 것이다"고 전했다.

■기사제보
▷카카오톡 : '한라일보' 또는 '한라일보 뉴스'를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 064-750-2200 ▷문자 : 010-3337-2531 ▷이메일 : hl@ihalla.com
▶한라일보 다음채널 구독 바로가기




관련기사
APEC 제주 유치 무산... 오영훈 지사 "아쉬운 결과"
APEC 정상회의 제주 유치 무산… 경주가 챙겼다
내년 APEC 개최도시 '경주' 잠정 결정… 이달 최종 확정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2065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