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 배경학생 교육 사각지대 해소 지자체와 협력 필수"
입력 : 2024. 06. 11(화) 17:00수정 : 2024. 06. 12(수) 14:26
강다혜기자 dhkang@ihalla.com
제주자치도교육청, 11일 2024년 제1회 교육정책 토론회..
'이주배경학생 교육지원을 위한 지자체와의 협력방안' 주제
[한라일보] 이주 부모나 본인이 외국에 뿌리를 둔 이들을 두루 일컫는 '이주배경 학생'(다문화 학생) 수가 크게 늘어나고 있다. 또 이들의 출생지와 체류자격 등 배경과 학령기 역시 다양해지면서 학교 적응력이 천차만별이라는 진단에 따라, 맞춤형 지원을 늘리기 위해 지자체와의 협력이 이뤄져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된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11일 제주학생문화원 소극장에서 '이주배경학생 교육지원을 위한 지자체와의 협력방안'을 주제로 2024년 제1회 교육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사진>

주제발표자로 나선 명지대학교 산업대학원 정지윤 교수는 제주지역의 특색을 반영한 교육청과 지자체와의 협력 방안을 제시했다. 이어 서울대동초등학교 김선희 교장의 사례 발표가 이어졌으며 양홍식 제주도의회 양홍식 의원, 이상구 서귀포시가족센터장, 제주중앙여자고등학교 김선미 학부모, 도교육청 문기혁 장학사가 제주의 다문화 교육의 방향과 이주배경학생 지원을 위한 협력 방안을 제시했다.

교육정책 대상으로서 흔히 '다문화 학생'으로 일컬어지는 이주배경 학생의 범위는 부모나 자신이 다른 나라에서 이주한 경험이 있는 가정의 학생들을 모두 포함한다. 즉 이주배경학생은 크게 내국인·외국인 가정으로 나뉘며, 내국인의 경우에는 다시 출생지에 따라 국내 출생자와 외국 출생 뒤 중도 입국한 이들을 모두 포함한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올해 기준 도내 초·중·고교 이주배경 학생은 약 3300명으로, 전체 학생의 약 4%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집계를 시작한 2012년 446명 이후 2016년 1190명으로 1000명을 넘어섰고, 2019년 2079명으로 2000명을 돌파한데 이어 지난해 3000명을 넘어섰다.

이주배경 학생들의 연령과 형편이 다양해지면서 이에 맞춘 교육 기회 제공 역시 과제로 떠오른다. 특히 국내출생 다문화 가족 학생과는 다른 차원의 어려움과 장벽이 있는 것으로 파악되는 중도입국 및 외국인 가정 학생에 대한 교육과 상담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이날 토론회에서 이같은 지적사항과 함께, 이주배경 학생에게 알맞은 교육 지원을 위한 지자체와의 협력 방안이 제안됐다.

발제에 나선 정지윤 교수는 이주배경 학생 교육지원을 위한 지자체와 협력방안 가운데 하나로 '학교 밖 현장학습' 도입을 제안했다. 한국사회 부적응, 한국어 능력 부족 등 정책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한 방식이다. 도입될 경우 지자체와 도의회 의원 등이 함께 '지역별 협의체'를 구성해 학교 밖 현장학습장을 총괄하는 방식이라는 설명이다.

문기혁 도교육청 장학사는 지자체와의 연계방안으로 "지역 내 학교에서는 정규프로그램과 늘봄학교에서는 이주배경 학생들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지자체 소속 가족센터에서는 주말 또는 방학 중 학생이 소외되기 쉬운 기간에 교육청과 공동으로 다양한 언어 교육, 문화 이해, 학업 지원 등의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기사제보
▷카카오톡 : '한라일보' 또는 '한라일보 뉴스'를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 064-750-2200 ▷문자 : 010-3337-2531 ▷이메일 : hl@ihalla.com
▶한라일보 다음채널 구독 바로가기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6751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교육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