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제주도정 그린수소 정책 올인?… 전기차 지원 홀대
입력 : 2024. 05. 20(월) 17:40수정 : 2024. 05. 21(화) 16:34
이태윤기자 lty9456@ihalla.com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 제427회 임시회 제1차 회의
강충룡 의원 "제주 전기차 인프라 갖췄지만 지원에는 손놔"
제주자치도의회 강충룡 의원.
[한라일보] 제주특별자치도가 탄소없는섬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전기차 지원 정책이 미흡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최근 들어 제주도가 그린수소 정책을 앞세우면서 전기차 지원에는 손을 놓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위원장 강연호)는 20일 제427회 임시회 제1차 회의를 열고 제주도가 제출한 올해 첫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사했다.

이 자리에서 강충룡 의원(국민의힘, 서귀포시 송산·효돈·영천동)은 이번 추가경정예산안과 관련해 "예산을 보면 전기차 얘기는 거의 안 나오고 그린수소 얘기가 나온다"면서 "지금 우리나라에서 전기차 최우선순위는 제주도다. 지금도 전기차 하면 제주도가 기반을 가장 많이 갖췄지만 전기차 얘기는 잘 나오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전기차 선도 도시가 제주도가 맞고, 2030카본프리 아일랜드 정책도 전기차를 기준으로 했다"면서 "제주도 인구수가 거의 70만 명이라면 차량은 내연기관차 포함해서 최대 50만대 정도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강 의원은 "전기차, 수소차, LPG차 등 다양하게 갈 수 있는 정도의 시설이 아니다"면서 "그린수소도 좋다. 하지만 두 가지(수소차, 전기차)는 다 갈 수 없다. 전기차에 올인해 기반시설을 전부 (전기차로)하면 될 것 같다"고 제안했다.

답변에 나선 양제윤 제주도 혁신산업국장은 "순수EV도 전기차고, 수소차도 결국엔 전기차"라면서 "지금까지 카본프리 2030하면서 전기차 정책을 제주도가 앞장서 해왔고, 이제는 재생에너지와 그린수소 중심으로 나가야 되는데 '제주도가 전기차만 하고 수소차를 안한다'라는 것은 어렵다"고 답했다.

그러자 강 의원은 "장단점 비교 분석만 10년이 걸릴 것이다. 하이브리드 차량은 이제야 안정적으로 돌아가고 있고, 전기차도 최근 단점이 명확히 되고 있다. 수소도 이런 문제점이 계속적으로 나타날 것"이라며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치면서 전기차 오류 개선에 중점을 둔 정책을 추진·검토를 요청했다.

이에 양 국장은 "수소 생산하는 기반이 충분하지 않은 상황에서 지금 현재 버스, 화물 같은 대형 상용차 중심으로 간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면서 "(수소 승용차와 관련해) 앞으로 그런 부분은 전체적인 상황을 고려하면서 방향 설정을 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농수축경제위원회 회의에서는 김애숙 제주도 정무부지사가 회의 30분 전에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해 회의에 출석하지 않아 의원들의 불만이 잇따랐다. 김 정무부지사는 이날 농업인 단체와의 일정 탓에 회의에 부득이 하게 참석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제보
▷카카오톡 : '한라일보' 또는 '한라일보 뉴스'를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 064-750-2200 ▷문자 : 010-3337-2531 ▷이메일 : hl@ihalla.com
▶한라일보 다음채널 구독 바로가기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2900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