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축협 '스마트전자경매 가축시장' 본격 운영
입력 : 2024. 04. 17(수) 08:50수정 : 2024. 04. 17(수) 09:02
현영종 기자 yjhyeon@ihalla.com
[한라일보] 서귀포시축협은 지난 15일 '스마트 전자경매 가축시장'을 첫 개장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사진>

스마트 전자경매 가축시장은 농협경제지주에서 개발한 스마트 가축시장 플랫폼을 적용해 생축거래의 전 과정이 디지털화되고 스마트폰에서 가축시장 앱을 통해 경매일정 및 출품우 확인과 경매 참여까지 가능한 시스템이다. 가축시장 디지털화를 통해 축산농가의 편의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경매상황을 실시간으로 방송 송출 설비를 갖춰 매도인과 매수인은 가축시장을 방문하지 않고도 전국 어디서든 스마트폰을 통해 신속하고 정확한 경매를 할 수 있게 됐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춰 비대면 거래가 가능하게 함으로써 코로나19와 같은 각종 전염병과 질병의 지역 확산을 예방하고 질병 확산기에 휴장을 하지 않고 비대면 가축시장을 열 수 있는 기반도 마련됐다.

김용관 서귀포시축협조합장은 "숙원사업이였던 스마트 전자 경매 가축시장을 드디어 도입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작년에는 럼피스킨병과 구제역으로 2차례 휴장을 하여 번식농가에 피해가 있었는데 앞으로는 그런일이 발생하지 않을 것 같아 다행이라 생각하며 비가 많이 오는 궃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많은 분들이 찾아주셔서 감사히 생각한다"고 하였다.

한편 4월 서귀포시축협 가축시장에는 총 62두(암23, 수39두)가 출품돼 54두(암19, 수35두)가 거래됐다. 8,9개월령 수송아지 기준 평균 거래금액은 321만원으로 전월(356만원)대비 다소 하락한 가격으로 거래됐다. 최고가는 600만원을 기록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535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경제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