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대변인에 제주연고 김예령 씨
입력 : 2023. 03. 13(월) 17:47수정 : 2023. 03. 14(화) 12:41
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당 대표 선거서 김기현 도와... 대선 때도 활약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
[한라일보]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가 당직 인선을 마무리한 가운데, 제주 연고자로는 유일하게 김예령 전 김기현 캠프 수석대변인이 대변인으로 이름을 올렸다.

국민의힘은 1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주요 당직 인선 결과를 발표했다. 당의 조직과 예산을 총괄하는 사무총장에는 강원도에 지역구를 두고 있는 재선 이철규 의원이 임명됐다.

이 신임 사무총장은 내년 총선 관련 공천 과정에서 공천관리위원회 부위원장을 맡아 실무를 책임질 전망이다.

전략기획부총장에는 초선 박성민(울산 중구), 조직부총장에는 배현진(서울 송파을) 의원이 각각 임명됐다. 당 대표가 지명하는 1명의 최고위원은 강대식(대구 동구을) 의원이 낙점됐다. 수석대변인은 강민국(경남 진주을)·유상범(강원 홍천·횡성·영월·평창) 의원이 임명됐다.

대변인에는 김예령 김기현 캠프 수석대변인, 윤희석 전 국민의힘 서울 강동구갑 당협위원장, 김민수 전 경기분당을 당협위원장이 임명됐다.

김예령 대변인은 부친과 모친 모두 제주출신으로 경기방송 기자를 거쳐 전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 국민의힘 20대 대선 선대위 대변인 등을 역임했다.

이번 주요 당직에 이름을 올린 김 대변인의 경우 내년 총선 도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6634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