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WBC 참가 불발… 대타 최지훈 발탁
입력 : 2023. 02. 06(월) 10:16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한라일보] ‘빅리거’ 최지만(32·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의 월드베이스볼 클래식(WBC) 출전은 불발됐다. 대신 SSG 외야수 최지훈(25)이 합류한다.

KBO(한국프로야구위원회)는 WBC 조직위원회인 WBCI(World Baseball Classic Inc)가 5일 KBO에 최지만이 WBC에 출전할 수 없다고 전달해 왔다고 6일 밝혔다.

피츠버그 파이어리츠는 WBCI에 최지만의 수술 이력을 사유로 WBC 참가 반대 의사(medical objection)를 표명했다. 이에 따라 WBCI는 부상 검토위원회를 개최해 최지만의 WBC 출전 허용 여부를 심의한 후 출전하지 못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WBC 대한민국 대표팀 조범현 기술위원장과 기술위원회, 이강철 대표팀 감독은 SSG 최지훈을 대표팀으로 선발했다.

지난 해 1군에서 세 번째 시즌을 소화한 최지훈은 타율 0.304 174안타 31도루로 맹활약하며 KBO 리그 최고의 외야수 중 한 명으로 성장했다.

조범현 기술위원장을 비롯한 기술위원회, 이강철 감독 및 코칭스태프는 엔트리 구성 단계에서 최지만의 합류가 어려운 상황을 대비했고, 깊이 있는 검토를 진행하며 추가 선수 선발에 대해 준비해 왔다.

한편 대표팀은 오는8일(한국시간) 30인 엔트리를 WBCI에 제출한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786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스포츠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