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탐라대 부지, 신성장 기업·핵심기술 연구단지로 조성"
입력 : 2023. 01. 16(월) 10:48
강다혜기자 dhkang@ihalla.com
제주도 16일 '옛 탐라대 부지 활용 기본구상' 발표
오영훈 "대학 유치 제외.. 미래 성장거점으로 육성"
사업계획 따라 도시계획시설 변경 또는 폐지 추진
옛 탐라대 부지 전경.
[한라일보] 기존 교육기관으로 한정됐던 옛 탐라대 부지의 활용 방안이 신산업 유망기업을 육성·유치하고 핵심 기술 연구단지를 조성하는 단지로 확대, 변경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16일 옛 탐라대 현장에서 '부지 활용 기본구상' 발표를 통해 이같은 계획을 밝혔다.

계획의 골자는 '통합연구(R&D) 클러스터와 신성장산업 육성·유치'를 최우선 기본구상으로 설정한다는 것이다. 도는 부지 활용방안 논의 과정에서 대학 유치는 학령인구 감소와 국내외 여건 변화, 제도적 제한 등을 고려해 우선 검토사항에서 제외했다고 설명했다. 대학 유치는 제주 영어교육도시 2단계 사업으로 유도하겠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이에따라 제주도는 옛 탐라대 부지 활용에 대한 구체적인 사업계획이 마련되면 현재 '학교'로 돼 있는 도시계획시설을 변경 또는 폐지하는 절차를 진행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오영훈 도지사는 이날 탐라대 현장에서 기본구상 발표문을 통해 "민선8기 제주도정은 옛 탐라대 부지를 기업이 마음껏 활동할 수 있는 제주 미래성장 전략거점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오 지사는 "제주도가 2016년 부지를 매입한 이후 많인 기관과 업체들이 부지 활용 복안을 갖고 있다며 이곳을 다녀갔지만, 일부를 제주를 우습게 보고 접근하기도 했다"며 "특히 외국의 유수 대학 등 학교 유치에 힘썼지만 뚜렷한 복안을 내놓지 못해 도정을 대표해 매우 송구한 마음을 전한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16일 오전 옛 탐라대 본관 앞에서 활용방안을 발표하는 오영훈 제주지사.
이어 "옛 탐라대 부지를 제주를 대표하는 기업하기 좋은 공간으로 만들겠다는 저의 의지는 확고하다"며 "다양한 특구제도를 꼼꼼하게 검토하면서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갖추겠다"고 강조했다.

오 지사는 또 "견실한 기업 유치와 혁신 공간 조성이라는 명확한 방향과 목표를 설정하고 흔들림없이 나아갈 것을 약속한다"며 "이를 위해 대학 유치 방안은 우선 검토사항에서 제외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서귀포시 하원동 하원마을목장 부지 인근에 위치한 옛 탐라대 부지는 지난 2016년 제주도가 공공자산 확보 차원에서 약 416억 원에 매입한 뒤 국내·외 인지도 있는 교육기관 유치에 노력해 왔으나 활용방안 마련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교육연수연구복합단지, 수목원, 지방의정연수원 등 수많은 대안이 제시됐음에도 뚜렷한 활용방안을 찾지 못한 채 7년 째 답보상태에 놓였었다.

도는 활용방안 모색을 위해 외부 전문가와 내부 실무부서 간 워킹그룹을 구성하고, 부지 현장실사, 검토 원칙 수립, 제안 내용 종합 검토 등을 거쳤다.

#제주 #탐라대 #연구단지 #동원학원 #하원마을 #한라일보 #오영훈
관련기사
6년 표류 옛 탐라대학 부지 활용방안 찾을까
'장기 방치' 옛 탐라대 부지에 신성장 기업 유치되나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2880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