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미제 사건 DNA 일치자 확인..14년 만 재수사
입력 : 2022. 12. 09(금) 19:04
김도영기자 doyoung@ihalla.com
[한라일보] 14년 간 미제 사건으로 남아있던 성폭행 사건의 피의자와 DNA가 일치하는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동부경찰서는 특수강간 혐의로 40대 A 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2008년 제주시의 한 주택에 침입해 B 씨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경찰은 사건 현장에서 피의자의 DNA를 확보했지만 DNA 데이터베이스 상에는 일치하는 정보가 없었고, 목격자나 다른 증거가 없어 피의자를 특정하지 못한 채 미제 사건으로 남아 있었다.

하지만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미제 사건 DNA 재분석 과정에서 A 씨의 DNA가 2008년 사건 피의자의 DNA와 일치한다는 사실이 확인돼 A 씨는 최근 경찰에 검거됐다.

A 씨의 DNA는 2008년 이후 다른 범죄 수사 과정에서 DNA 데이터베이스에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은 "도주와 증거인멸의 우려가 없다"며 기각했다.

경찰은 수사를 이어나가 A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재신청할 계획이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786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