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차까지 태운 성산항 화재 원인 규명 시작
송은범기자 seb1119@ihalla.com입력 : 2022. 07. 05(화) 15:59
[한라일보] 제주 성산항에서 발생한 어선 3척 화재와 관련해 본격적인 원인 조사가 시작됐다.

5일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제주해경 과학수사대와 제주소방 광역화재조사단, 국립수사과학수사연구원 등이 이날 오전 서귀포시 성산항에서 1차 감식을 진행했다.

감식은 불이 난 어선 3척 중 가라 앉지 않은 1척에 대해 우선적으로 실시됐다. 나머지 2척은 상당 부분이 물 아래로 잠겨 있기 때문에 와이어 등을 통한 고정 작업이 이뤄졌다.

한편 지난 4일 오전 4시27분쯤 성산항에 정박 중인 연승어선 3척(29t·39t·47t)에서 화재가 발생, 12시간 32분 만인 이날 오후 4시59분쯤 진압됐다. 당시 큰 불길로 인해 접안 시설은 물론 진압에 나섰던 고성능화학차 1대까지 소실되는 피해가 있었다.
관련기사
[종합2보] 제주 성산항 어선화재 완진… 소방차 소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8532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