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웰니스 관광 온 몽골 관광객 23명 '연락두절'
박소정 기자 cosorong@ihalla.com입력 : 2022. 06. 28(화) 14:03
[한라일보] 의료·웰니스 전세기 상품을 통해 제주에 온 몽골 관광객 일부가 연락이 두절된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28일 제주도와 관광업계 등에 따르면 의료·웰니스 관광 목적으로 제주에 온 몽골 단체관광객 23명이 연락두절인 상태다.

앞서 의료·웰니스 전세기 상품을 통해 제주에 온 몽골 단체관광객 150여명은 지난 22일 제주공항을 통해 입국, 4박5일간 일정으로 도내 종합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받고 곶자왈,허브동산 등 웰니스 관광지를 방문한 후 26일 모두 출국하기로 돼 있었다. 하지만 이 중 23명이 본국으로 돌아가기로 한 날인 26일부터 연락이 두절돼 지금까지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무사증 입국으로 제주에 온 이들의 체류 기간은 30일로 오는 7월 21일까지다. 이 기간이 지나면 이들은 불법체류자 신분이 된다.

관계기관은 이들의 소재 파악에 나서고 있다.
관련기사
"의료·웰니스 체험하러 왔어요"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194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경제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