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제주 총파업… 방역당국·경찰 '긴장'
민주노총 제주본부 20일 오후 2시 도청 앞 총파업
5인 미만 사업장 차별 철폐·비정규직 철폐 등 주장
방역수칙 위반 우려… 도·경찰 현장대응 강화 나서
강민성기자 kms6510@ihalla.com입력 : 2021. 10. 19(화) 16:38
민주노총 총파업 기자회견. 연합뉴스
제주지역에서 노동자들이 비정규직 철폐와 노동권 보장을 위해 총파업에 나서면서 방역당국과 경찰이 긴장하고 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제주지역본부(이하 민주노총)는 20일 오후 2시 제주도청 앞에서 '민주노총 1020 총파업제주대회'를 개최한다.

 이들은 이날 5인 미만 사업장 차별 철폐 및 비정규직 철폐, 돌봄·의료·교육·주택 공공성 쟁취 등의 목소리를 낸다.

 민주노총에 따르면 총파업을 위해 민주노총 산하 10개 단체가 집회 신고를 했는데, 직접 파업하는 단체는 3곳(학교 비정규직노조 제주지부, 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 공공운수노조 법원공무직노조 제주지부)이고, 나머지 7개 단체(건설노조 등)는 파업에 동참하는 성격이 짙다.

 이날 총파업에 참여하는 인원은 민주노총 추산 500명 이내다. 방역당국은 350명 이내로 예상하고 있다.

 문제는 많은 사람들이 총파업에 참여하며 방역수칙 위반이 우려된다는 점이다. 현재 제주도는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로, 최대 49명까지 집회 참여가 가능하다. 3단계 지침에는 동일 목적을 가진 집회자들이 사전 합의된 일정에 따라 동일 시간·장소에 모여 진행하는 집합활동은 금지되고 있다.

 따라서 민주노총은 경찰과의 협의를 거쳐 49명씩 거리를 둔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와 함께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되도록 백신 접종을 완료한 조합원이 참여하도록 권유하고 있다.

 또 참여자는 페이스 쉴드를 착용해야 하고, 명부작성과 발열검사를 필히 해야 한다.

 도 방역당국은 방역지침을 준수한다는 전제 하에 집회의 자유를 최대한 보장하겠다는 입장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경찰과 협의해 집회가 이뤄지는 곳마다 폴리스라인을 쳐 집회자들이 넘어갈 수 없게끔 조치할 예정이다"며 "현장에서 방역 수칙 위반 사례가 나올 경우 확인 후 과태료 등을 부과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제주경찰도 도정과 협의해 거리두기 수칙 준수가 잘 이뤄질 수 있도록 경찰관들을 배치해 교통정리와 안전사고 대비에 나선다.

 경찰 관계자는 "방역 집회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지자체와 협업해 현장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20일 제주 학교비정규직노조 파업... 돌봄·급식 차질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