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경기 골 침묵' 손흥민 20일 마수걸이 골 사냥
토트넘 사우샘프턴과 EPL 2라운드 대결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0. 09. 18(금) 10:30
토트넘 손흥민. 연합뉴스
'사우샘프턴 천적' 손흥민(28·토트넘)이 두 경기째 골 침묵을 깨고 시즌 첫 마수걸이 골 사냥에 나선다.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은 20일(이하 한국시간) 오후 8시 영국 사우샘프턴의 세인트 메리 스타디움에서 사우샘프턴과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14일 홈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시즌 개막전에서 0-1로 져 불안하게 시즌을 시작한 토트넘은 정규시즌 첫 승으로 분위기 반전을 노린다.

이달 최대 7경기를 치르는 '지옥의 일정'을 소화해야 하는 토트넘 입장에서는 쉽지 않은 경기다.

에버턴전에 이어 18일 불가리아 로코모티프 플로브티프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2차 예선을 불가리아 원정으로 치렀다.

왕복 5천300㎞의 여정을 마치고 이틀 만에 사우샘프턴을 만난다.

손흥민은 에버턴전과 플로브티프전에 선발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으나 공격포인트는 기록하지 못했다.

체력적인 부담이 있어 이번 경기에 선발로 나설지는 미지수지만, 두 경기 연속 침묵한 손흥민에게 사우샘프턴은 마수걸이 골을 노려볼 만한 상대다.

손흥민은 지금까지 사우샘프턴을 상대로 11경기(정규리그 9경기·FA컵 2경기)에 출전해 6골 4도움(정규리그 4골 3도움·FA컵 2골 1도움)을 기록하며 '천적'으로 입지를 다져왔다.

특히 2018년에는 자신의 유럽 1군 무대 통산 100호 골을 사우샘프턴전에서 쏘아 올렸고, 2019-2020시즌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32강 재경기에서는 페널티킥 결승 골로 토트넘의 16강 진출을 견인했다.

프리시즌 4경기에서 4골을 터뜨리며 '준비 완료'를 외쳤던 손흥민이 시원한 득점포로 명예회복에 성공할지 그의 발끝에 이목이 쏠린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