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세상] 언어 왜곡설 外
김지은 기자 jieun@ihalla.com입력 : 2019. 11. 08(금) 00:00
▶언어 왜곡설(현길언 지음)=곧 등단 40주년을 맞는 원로 작가인 저자에게도 관계를 다루는 소설은 쉽지 않다. 이 책은 '관계'와 '언어'에 대한 저자의 오랜 관심을 바탕으로 내밀한 관계에서 관찰되는 애증을 드러낸다. 인간관계를 어떻게 유지할 수 있는지, 무엇이 올바른 관계인지를 탐구하는 작가의 고뇌의 흔적이 진하게 묻어있다. 문학과지성사. 1만4000원.









▶일의 기쁨과 슬픔(장류진 지음)=작가의 첫 번째 소설집이다. 여기에 실린 8편의 소설은 주로 이삼십 대 젊은 직장인들의 이야기를 다뤘다. 각자의 애환이 담긴 직장생활을 실감나게 그려낸 데서 한발 더 떼 일상의 무게에 힘겨워하는 청년들의 아픔을 세심하게 담았다. 그럼에도 끝내 반짝이는 삶의 소중한 순간을 비춘다. 창비. 1만4000원.









▶런던의 아침에 태양의 꽃을 장식하다(홍승훈 지음)=삶이 힘겨운 사람들을 위한 7가지 인생 테라피다. 20년 넘게 경제 심리 전문가로 활동해 온 저자는 삶의 아픔을 껴안는 심리·정신적 치유법을 제시했다. 다양한 인물이 각자의 상처를 끌어안고 극복해가는 과정을 따라가면서 그 속에서 발견한 가치들이 '인생이 주는 아름다운 선물'임을 힘줘 말한다. 젤리판다. 1만5000원.









▶전쟁과 자본주의(베르너 좀바르트 지음, 이상률 옮김)=우리 시대를 지배하는 자본주의는 어떻게 시작됐을까. 고전 사회학의 거장으로 불리는 칼 마르크스, 막스 베버는 자본주의의 발생 원인을 '생산·생산자'를 중심으로 살피며 연구 성과를 남겨왔다. 독일의 사회학자이자 경제학자인 저자는 이들과 달리 그 주요 원인 중 하나를 '전쟁'이라는 독특한 시각으로 바라본다. 문예출판사. 1만8000원.









▶같이 해서 더 좋아(정호선 지음)=아이 둘이 손을 꼭 잡고 있다. 뽀얀 피부에 초롱초롱 빛나는 눈, 오밀조밀 귀여운 코와 입까지 꼭 닮은 쌍둥이 하진·하영이다. 둘은 뭐든지 함께한다. 맛있는 과일을 나눠 먹고 즐겁게 춤을 추고, 둘이 하면 힘든 일도 반으로 준다. 쌍둥이의 깜찍한 하루가 함께하는 즐거움을 이야기한다. 길벗어린이. 9500원.









▶무덤가의 비밀(문성희 지음)=밤마다 사라지는 누렁이와 어딘가 달라진 아버지의 모습. 이를 눈치챈 채민은 평소 탐정 만화를 즐겨 읽는 사홍식과 함께 아버지의 비밀을 추적하기 시작한다. 그 끝에 마주한 것은 백제 문화 연구에 여념이 없던 가오베 선생님과 아버지, 두 사람의 그림자 속에 감춰진 백제 유물이다. 초등학교 고학년을 위해 펴낸 책은 일제 강점기 시절 우리나라가 겪은 문화 수난을 생생하게 담아내면서 우리 문화의 중요성을 다시금 생각하게 한다. 바람의아이들. 1만1000원.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