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세상] 근대문명에서 생태문명으로 外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입력 : 2019. 07. 05(금) 00:00
▶근대문명에서 생태문명으로(김종철 지음)='녹색평론' 발행인인 저자가 '간디의 물레'와 '땅의 옹호' 이후 10년 만에 출간한 사회평론집이다. 그는 산업혁명 이후 지금까지의 시간을 '인류 역사상 가장 어리석고, 자기파멸적인 시간'으로 진단한다. 세계화와 경제성장 등 권력엘리트들 중심의 논리를 거부하고 근대문명의 '어둠'을 심층적으로 분석해 지속가능한 사회를 상상할 수 있게 해준다. 녹색평론사. 2만원.









▶앤디 워홀은 저장강박증이었다(클로디아 캘브 지음, 김석희 옮김)=저자는 2세기에 걸친 기록들을 섭렵하고 심리학과 정신의학을 통해 링컨과 아인슈타인 등 12명의 삶과 정신을 깊숙이 들여다본다. 인간의 뇌와 행동이 얼마나 복잡미묘하게 얽혀 있는지를 실감하고, 정신건강 문제에 대해 새로운 시각을 갖게 된다. 모멘토. 1만5000원.









▶묻어버린 그 전쟁(현길언 지음)=한국 근현대사의 여러 문제에 대한 글쓰기에 전념해온 저자가 6·25전쟁과 분단이라는 반인간적 비극의 참상과 후유증을 정면으로 파헤쳤다. 국가 권력과 이데올로기에 휩쓸리면서도 가족에 대한 사랑과 신앙을 지키기 위해 몸부림치는 두 목사의 삶과 사상을 통해 우리가 잃어버린 것이 무엇이며, 그것을 찾기 위해 우리가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 생각해보게 한다. 본질과현상. 1만8000원.









▶사랑은 살려달라고 하는 일 아니겠나(황학주 지음)=1987년 시집 '사람'으로 작품활동을 시작해 32년 동안 시작활동 중인 시인이 이번에는 '사랑'을 노래했다. 출판사 서평은 책을 이렇게 소개한다. "사람이라는 변심이 사랑이라는 뚝심으로 동상처럼 우뚝 서는 기적 앞에 머리를 조아리고 두 손을 모으는 마음으로 이 시집의 제목을 다시금 읽어본다." 문학동네.1만원.











▶고개만당에서 하늘을 보다(고광민 지음)=제주를 비롯해 여러 섬의 민속과 생활사를 기록해온 저자가 울주 지역에서 평생 농사를 지으며 살아온 한 어르신의 농사일기를 풀어냈다. 일기를 쓴 김홍섭 어르신은 1955년부터 농사일기를 쓰기 시작해 지금도 이어오고 있다. 당시의 물가, 시장에서 거래된 물건의 종류와 값, 경조사와 축의금의 변화, 마을의 살림 등 지역의 생활사가 담겨 있다. 한그루. 2만5000원.









▶나혜석(현진숙 지음)=나혜석(1896~1948)은 생전에 800여점 상당의 미술작품을 남겼지만 세상을 떠들썩하게 한 스캔들을 일으킨 탕녀라는 낙인 때문에 그동안 제대로 평가받지 못했다. 최근 시대에 맞선 선각자로서 그녀의 삶을 기리는 활동이 전개되고, 연구도 활발해지고 있다. 서귀포 출신의 저자가 나혜석을 재조명한 장편소설이다. 열림문화. 1만2000원.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