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대 의대 교수들도 휴진하나… 환자 불안 가중
입력 : 2024. 06. 13(목) 17:48수정 : 2024. 06. 16(일) 22:19
이상민기자 hasm@ihalla.com
전의교협, "18일 휴진·총궐기대회 적극 참여할 것"
제주대병원 "집단행동 위한 휴진 신청은 불허 방침"
제주대병원 전경.
[한라일보] 제주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들이 소속한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가 18일로 예정된 대한의사협회의 집단 휴진에 동참하기로 결정하면서 환자들 불안이 커지고 있다.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전의교협)는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전날 긴급총회를 통해 18일 예정돼 있는 휴진 및 전국의사 총궐기대회에 적극 참여하기로 결정했다"며 "추가적인 외래 진료 축소, 휴진 등은 각 대학 및 교수들의 의견수렴을 거쳐 결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 사태의 책임은 의료현실을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정책을 추진한 정부에 있다"며 "정부의 일방적인 정책 추진을 막고 우리나라 의료의 미래를 위해 의료전문가와 교육자로서 고심 끝에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단 전의교협은 각 의과대학 교수들의 휴진 참여를 강제하지 않고 자율에 맡기기로 했다.

제주대병원 측은 과거 사례를 비춰볼 때 집단 휴진 가능성을 낮게 보면서도, 오는 18일까지 닷새간의 시일이 남아 있는 만큼 각 교수들 움직임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제주대 의대·제주대병원 교수협의회는 지난 5월 있었던 전의교협의 평일 휴진(외래진료·수술) 결정에 동참하겠다고 밝혔었지만, 실제 행동으로 옮기지 않았다.

또 제주대병원 측은 만약 교수들이 18일 휴진을 신청하면 이를 허가하지 않을 예정이다. 휴진 불허 방침은 전날 있었던 병원 최고경영자 회의에서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관계자는 "휴진을 하려면 예약 환자 진료 일정을 재조정해야 하기 때문에 통상 일주일 전에 휴진 신청이 들어온다"며 "아직 병원에서 근무하는 의대 교수들 중 휴진을 신청한 사례는 없지만 남은 기간 휴진을 신청하더라도 그 사유가 18일로 예정된 총궐기대회 참석을 위한 것이라면 불허하고, 개인 일정에 따른 연차 사용 등만 허락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제주도 보건당국은 동네 개인병원을 중심으로 휴진 동향을 파악하고 있다. 대한의사협회에 가입한 도내 의사들은 1300여명으로 이중 약 400여명이 개인병원 의사다.

제주도는 개원의들에게 18일 진료를 유지하고 불가피하게 휴진할 경우 13일까지 신고하라는 방침을 전달한 상태다. 도 관계자는 "18일 휴진하겠다는 개원의 숫자는 미미한 수준"이라며 "다만 그 숫자는 정부 방침에 따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지역별 휴진 신청 현황 발표하기 있기 전까진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정부는 의협과 의대 교수들의 집단 휴진을 의료법에서 금지하는 진료 거부 행위로 규정해 엄정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예약 환자 동의와 구체적인 치료계획 변경 없이 일방적으로 진료 예약을 취소하는 것은 진료 거부에 해당해 처벌 대상이라는 게 정부의 입장이다.

■기사제보
▷카카오톡 : '한라일보' 또는 '한라일보 뉴스'를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 064-750-2200 ▷문자 : 010-3337-2531 ▷이메일 : hl@ihalla.com
▶한라일보 다음채널 구독 바로가기
관련기사
18일 집단 휴진 예고... 제주 '비상 대응체계' 가동
'18일 집단 휴진' 대응 정부 진료 명령·휴진신고 명령 발령
의협 18일 집단 휴진… 동네병원도 진료 차질 우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2065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