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과 함께하는 마늘수확 일손돕기 전개
입력 : 2024. 04. 15(월) 17:34수정 : 2024. 04. 16(화) 15:24
현영종기자 yjhyeon@ihalla.com
제주농협, 5월 한 달 동안 대정·김녕 등 농가에 인력 지원
임직원·군부대 등 5000명 규모··· 농협, 적극 참여 요청
내달 16일까지 참여 신청 접수··· 버스·점심·보험 등 제공
마늘수확 일손돕기에 나선 군부대 장병들이 마늘을 수확하고 있다.
[한라일보] 마늘 수확 일손돕기 운동이 대대적으로 전개된다.

제주농협은 올해에도 농협임직원·대학생·군부대 장병 등을 중심으로 '국민과 함께하는 마늘수확 일손돕기'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제주농협은 이를위해 16일부터 5월 16일까지 한 달 동안 일손돕기 자원봉사 신청을 접수할 예정이다. 참여하는 봉사자들에게는 단체이동지원(버스), 점심, 봉사용품(장갑 등), 안전보험 가입 등을 지원한다.

제주농협은 올해 일손돕기 참여 인원을 연 5000명 규모로 추진한다. 제주농협 임직원, 군부대, 대학생봉사단, 법무부 등이 참여한다. 제주지역 주요 기관·단체 참여 확대를 위해 일손돕기 협조 안내문을 발송했다. 대학생봉사단 농촌일손돕기 참여 확대를 위해 대학교 및 총학생회측과 사전 협의도 마쳤다.

마늘수확 인력지원은 5월 한달 동안 이뤄진다. 5월 1~24일 사이에는 서귀포시 대정읍·안덕면, 제주시 한경면 등 서부지역을 중심으로, 5월 20~31일 사이에는 제주시 조천·함덕·김녕·하귀 등 동부지역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고령·장애인·여성농업인 등 취약 농가를 위주로 지원이 이뤄진다.

제주농협은 지난해 5월 8~30일 사이 도내 208 농가에 마늘수확 일손을 지원했다. 여기에는 제주농협 임직원·육성조직, 군부대, 법무부, 대학생 등 총 4290명이 참여했다.

올해 제주지역 마늘 재배면적은 1088㏊로 추산된다. 제주지역 마늘재배 면적은 지난 2013년 3394㏊를 정점으로, 2019년 1964㏊, 2020년 1879㏊, 2021년 1600㏊, 2022년 1260㏊, 2023년 1242㏊ 등으로 매년 감소하는 추세이다.

마늘 생산량 또한 지난 2019년 3만4706t에서 2023년 1만7388t으로 줄었다. 2024년 생산 예상량은 1만6625t 이다.

이규식 제주농협 인력지원단장은 "지금 농촌에서는 농약·비료 등 농자재 가격 부담은 물론 수확 가능한 인력은 줄어가고, 인건비 부담은 늘며 농가의 어려움이 가증되고 있다"며 "제주농업을 이해하고 함게하는 가치를 농업인들에게 전할 수 있도록 일손돕기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카카오톡 : '한라일보' 또는 '한라일보 뉴스'를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 064-750-2200 ▷문자 : 010-3337-2531 ▷이메일 : hl@ihalla.com
▶한라일보 다음채널홈 바로가기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535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경제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