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역 준공후 미분양 또 사상 최고치 갈아치웠다
입력 : 2024. 01. 30(화) 14:00수정 : 2024. 01. 31(수) 15:58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작년 12월 31호 늘어 1059호..미분양 중 절반은 '악성'
분양 실적 침체로 주택 인허가 착공실적도 동반 감소세
제주시 신시가지 전경.
[한라일보] 제주지역 준공후 미분양 주택이 또 다시 증가하면 역대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국토교통부가 30일 발표한 2023년도 12월 주택 통계에 따르면 제주지역 미분양 주택은 2499호로 전달보다 11호 감소했다. 하지만 지난해 12월보다 823호가 많은 수치이며 2021년도보다는 세 곱절이나 많은 수치다.

특히 '악성 미분양'으로 불리는 준공 후 미분양은 1059호로 오히려 전달보다 31호, 3.0%가 늘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91호나 많은 수치이며 2021년보다 285호나 늘어난 것이다.

지난해 이루어진 공동주택 분양실적도 모두 1206호로 전년도 3039호에 비해 1/3 수준에 머물렀다.

이처럼 분양실적이 저조하자 주택 인허가와 착공도 감소세를 보여 부동산 경기 장기 침체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해 12월 제주지역 주택 인허가 건수는 244건으로 전년도 같은 기간 397건보다 38.5%가 줄었다. 지난해 전체 주택 인허가 건수도 7330건으로 전년도 1만212건보다 28.2%가 줄었다.

착공실적 감소세는 더 가파르다. 지난해 12월 착공 건수는 111건으로 전년도 1052건보다 89.4%나 줄었고 지난해 전체 착공건수는 3365건으로 2022년도 7491건보다 55.1%나 감소했다.

지난해 12월 주택매매 실적은 510호로 전달 658호보다는 줄었지만 전년도 491호보다는 3.9% 소폭 증가했다.

한편 지난해 12월말 기준 전국 미분양 주택은 6만2489호로 전월대비 4564호가 늘었고 준공 후 미분양은 1만857호로 전월 대비 392호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관련기사
'악성 미분양 최고' 제주 부동산·건설업계 연체액 갑절 증가
최대 미분양에도 꿈쩍 않는 제주지역 아파트 분양가
제주, 전국 유일 미분양주택 '위험발생' 단계 분류
제주 '악성' 준공후 미분양 주택 또 사상 최고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2 개)
이         름
이   메   일
9805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도민 01-30 14:14삭제
4월시행. "일도지구 노후계획도시 조례"를
즉시 제정하고."선도지구는 제주은행주변"을 지정하라

● 윤석렬 정부공약, 1기 신도시 특별법,국회 통과
ㅡ 안전진단 완화. 면제
ㅡ종상향 통해 용적률 확대
( 1종일반주거지역을 2종지역,,,2종을 3종 또는 준주거지역으로 종상향)

● 제주시 "동서 균형 발전차원"에서 "일도지구를 단독주택 포함.전지역"을 아파트로 하고. 평당 1,5천만원 미만.10,000 세대를 공급하여 아파트 반값 하락시켜라
ㅡ일도지구..용적률 100% 에서
200~500% 적용
※선도지구:제주은행뒷편 공원일대

"제주형 자급도시"로 4개지역.재구획.재개발.
재배치
도민 01-30 14:13삭제
제주지역
미분양 아파트,빌라가 2,499채는 20호이상에 통계숫자에 불과하다
20호미만까지 합하면
,,실제는 3배 곱하면 미분양 8,000여채 이상이 정답입니다

,,첨단 120여채..화북 300여채 ,,하귀100채 고급아파트 미분양,분양 대기중이다
ㅡ줍줍으로 매각공고 안하고,,실거래가로 불법 매도한다@@@

,,연말까지 제주미분양 최소 10,000채가 넘어간다
경제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