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미분양에도 꿈쩍 않는 제주지역 아파트 분양가
입력 : 2024. 01. 15(월) 10:51수정 : 2024. 01. 16(화) 15:55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작년 12월 말 기준 3.3㎡당 2574만원 유지
전년 동월 대비 12% ↑.. 서울 이어 2위권
제주시 신시가지 전경. 한라일보DB
[한라일보] 제주지역 민간아파트 분양가가 서울 다음으로 높아 여전히 전국 최고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발표한 '민간아파트 분양가격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기준 3.3㎡당 전국 평균 분양가는 1736만원1000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12.29% 올랐고 전월 대비로는 1.51% 상승했다.

제주지역 3.3㎡당 평균 분양가는 2574만3000원으로 전달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지만 전년 동월 대비 12.17%가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제주지역 평균 분양가는 서울지역 3494만원7000원에 이어 두번째로 높은 수준으로 계속되는 미분양 주택 증가에도 전국 최고 수준의 분양가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말 기준 제주지역 미분양주택은 2510호로, 역대 최대였던 지난해 10월(2523호)보다 0.5%(13호) 감소했지만 미분양주택 가운데 집을 다 짓고도 팔리지 않아 '악성 미분양'으로 분류되는 준공후 미분양 주택은 1028호로 전달(1001호)보다 2.7%(27호) 늘어나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며 아파트 분양경기는 급속히 냉각된 상태다.

이에 따라 국토연구원은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유일하게 제주를 위험발생단계로 분류한 상태다. 제주는 2023년 10월 기준 미분양주택 위험지표 및 위기단계 평가 결과 100.0으로, 8개월 전인 2월에 비해 0.1p 상승했지만 나머지 지역은 대부분 하락했다.

국토연구원은 높은 금리수준 지속, 분양물량 증가, 경기 침체 여부 등에 따라 미분양 주택이 증가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공공매입정책을 부분적으로 적용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관련기사
제주, 전국 유일 미분양주택 '위험발생' 단계 분류
새해 들어서도 제주 아파트 분양 전망 여전히 어둡다
제주 '악성' 준공후 미분양 주택 또 사상 최고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1 개)
이         름
이   메   일
4783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도민 01-15 21:18삭제
4월시행. "일도지구 노후계획도시 조례"를
즉시 제정하고."선도지구는 제주은행주변"을 지정하라

● 윤석렬 정부공약, 1기 신도시 특별법,국회 통과
ㅡ 안전진단 완화. 면제
ㅡ종상향 통해 용적률 확대
( 1종일반주거지역을 2종지역,,,2종을 3종 또는 준주거지역으로 종상향)

● 제주시 "동서 균형 발전차원"에서 "일도지구를 단독주택 포함.전지역"을 아파트로 하고. 평당 1,5천만원 미만.10,000 세대를 공급하여 아파트 반값 하락시켜라
ㅡ일도지구..용적률 100% 에서
200~500% 적용
※선도지구:제주은행뒷편 공원일대

"제주형 자급도시"로 4개지역.재구획
.재개발.재배치
경제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