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여행 인플루언서들 제주 관광 콘텐츠 담아
입력 : 2023. 04. 30(일) 15:57
박소정 기자 cosorong@ihalla.com
지난 27일부터 3박4일간 일정
MZ세대 유치 위한 팸투어 진행
중국 여행 전문 유명 인플루언서 7명이 지난 27일부터 3박4일 일정으로 제주를 찾아 다양한 관광 콘텐츠를 체험했다. 흑돼지를 주제로 라이브방송하는 중국 인플루언서들. 제주관광공사 제공
[한라일보] 중국 여행 전문 유명 인플루언서 7명이 3박4일 일정으로 제주를 찾아 다양한 관광 콘텐츠를 체험했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 제주도 상하이 관광홍보사무소는 지난 27일부터 30일까지 온라인 마케팅 효과가 높은 중국 MZ세대 유치를 위해 중국 여행 전문 메가 인플루언서를 제주로 초청, 제주 관광을 홍보하는 팸투어를 진행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에 제주를 찾은 인플루언서들은 웨이보, 샤오홍슈 등 중국 MZ세대가 이용하는 온라인플랫폼에서 팔로워수가 100만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주로 여행과 관련된 게시물을 올리며 활동하는 여행 전문 인플루언서들이다.

이들은 3박4일 일정 동안 제주의 신규 한류 관광지인 런닝맨 테마파크를 포함해 웰니스 취다선 리조트, 인기 카페인 인스밀 등을 다니며 제주의 다양한 관광 콘텐츠를 중국 MZ세대에게 전파할 예정이다. 또 제주시 한림읍 금능리에 위치한 감성 캠핑장에서 'DIY 삼겹살 먹방 in 제주'를 주제로 라이브방송을 진행하기도 했다.

라이옌옌 제주도 상하이 관광홍보사무소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제주를 연결하는 국제 하늘길이 막히면서 그간 중국인들이 제주의 신규 관광 콘텐츠에 대해 정보가 부족했었다"며 "글로벌 관광시장이 재개되고 유명 인플루언서를 통해 제주의 관광 콘텐츠를 효과적으로 홍보함으로써 개별 관광객 유치를 확대하는 것이 이번 팸투어의 목표"라고 말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989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경제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