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미기록' 갈색머리갈매기 첫 제주 관찰
입력 : 2023. 03. 16(목) 10:04수정 : 2023. 03. 16(목) 11:44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제주야생동물연구센터 발표.. 주로 중앙아시아 등 분포
서귀포에서 첫 관찰 된 국내 미기록 갈색머리갈매기. 제주야생동물연구센터 제공
[한라일보] 서귀포에서 처음으로 갈색머리갈매기(가칭)이 관찰돼 눈길을 끌고 있다.

(사)제주야생동물연구센터와 (사)한국조류보호협회제주지회는 한국미기록종으로 주로 중앙아시아와 인도 동남아시아에서 분포하는 갈색머리갈매기 1마리를 서귀포에서 관찰했다고 16일 밝혔다.

갈색머리갈매기는 도요목 갈매기과에 속하는 종으로 몸길이는 40-45cm이며 여름에는 머리가 갈색을 띠며 부리와 다리는 붉은색이다. 겨울에는 머리가 흰색으로 바뀌며 눈 옆 검은 반점이 있어 국내에서 관찰되는 붉은부리갈매기와 유사하지만 몸집과 부리가 다소 크다.

제주자연생태공원 김은미 박사는 "갈색머리갈매기는 중앙아시아 고원지대에서 번식을 하며 인도와 동남아시아에서 겨울을 지내는 종으로 동아시아에서는 대만, 일본 등에서 몇 번의 관찰기록을 가지고 있는 종"이라면서 "이 종이 우리나라에서 관찰된 것은 극히 이례적인 사례로, 제주도에서 겨울을 지낸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451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주목e뉴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