젖소 농가 10년 새 30% ↓… '제주산 우유 고급화' 통할까
입력 : 2023. 03. 13(월) 09:56수정 : 2023. 03. 14(화) 11:30
강다혜기자 dhkang@ihalla.com
도, 낙농산업 위기 극복 위해 제주산 우유 차별화 전략 추진
"프리미엄 우유 생산·6차산업형 목장 키워 유명 관광지 육성"
제주 한림 이시돌목장. 사진=한라일보 DB
[한라일보] 제주지역 젖소 농가가 1년 새 30% 가량 감소하는 등 도내 낙농산업이 쇠퇴하며 제주도가 '제주산 우유'에 대한 차별화 전략을 추진한다.

13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제주지역 낙농가는 2013년 37농가에서 현재 26농가로 30% 감소했다. 원유생산량도 2013년 1일 46.3t에서 현재 35.9t으로 22.5% 줄었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A2·저지·저메탄 우유 생산을 통한 제주산 우유 프리미엄화에 나선다. 또 유가공장 시설·장비 보강을 통한 유제품 생산 활성화로 낙농가와 유업체의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A2 우유는 소화효소에 의한 단백질 엉김이 덜해 일반 우유(A1)보다 소화 흡수율이 좋다고 알려져 있다. 제주도는 젖소 성감별정액 보급 사업을 통해 A2 젖소로 교체·생산할 계획이다.

저지 품종은 홀스타인 품종보다 유단백, 유지방 함량이 높아 유제품(치즈, 아이스크림) 생산에 유리하고 탄소와 분뇨 배출량이 적어 친환경적이라는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 현재 도내 총 61마리가 사육되고 있으며, 도는 젖소 품종교체 사업을 통해 저지 품종을 보급하고 우유를 생산할 예정이다.

저메탄 우유는 저메탄 사료를 먹은 젖소가 생산해 '저메탄 우유' 인증을 받은 것으로, 최근 친환경 가치소비 증가에 대응해 친환경 유제품을 생산할 계획이다.

또 제주 자연을 활용한 목장형 유가공장의 친환경 인증, 동물복지축산농장 인증 및 6차산업 인증을 추진해 브랜드 경쟁력 강화를 뒷받침할 방침이다.

전국적인 인지도를 확보한 '아침미소목장', '어니스트밀크'와 더불어 '홍스랜드', '건준목장'에서 생산되는 유제품의 품질 경쟁력을 강화하고 판로 확대와 동시에 제주지역 유명 관광지로 육성할 계획이다.

문경삼 제주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우유 소비 감소, 사료 값 인상 등 농가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기"라며 "이번 제주산 우유 차별화 전략을 통해 도내 낙농산업이 재도약하는 계기가 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6634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