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윤 대통령 4·3추념식 참석 희망의 메시지 줘야"
입력 : 2023. 02. 23(목) 21:08
이태윤기자 lty9456@ihalla.com
제75주년 4·3희생자 추념식 준비상황 중간 보고회
23일 열린 제75주년 4·3희생자 추념식 준비상황 보고회.
[한라일보] 제주특별자치도가 제75주년 4·3희생자 추념식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본격적인 준비에 돌입했다.

제주도는 23일 도청 2청사에서 오영훈 지사 주재로 '제75주년 4·3희생자 추념식 준비상황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보고회에는 김창범 4·3유족회장, 고희범 4·3평화재단 이사장, 홍성수 4·3실무위원회 부위원장, 허영선 4·3연구소장을 비롯해 4·3관련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오영훈 지사는 "이번 75주년 4?3희생자 추념식은 민선8기 첫 추념식이자, 윤석열 대통령과 김창범 유족회장 취임 이후 처음 열리는 추념식이어서 의미가 크다"며 "첫 추념식의 의미를 충분히 살릴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주문했다.

또한 4·3기록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추진과 관련해 "4·3기록물이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의 역사이자 기록으로 정립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이런 의미가 올해 추념식에 제대로 반영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당부했다.

특히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법무부가 일반 재판 대상자에 대한 직권재심의 폭을 확대하고, 행정안전부는 가족관계등록부 정정 등과 관련된 용역을 마치고 입법 과정에 반영하는 등 4·3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고 있다"면서 "이번 추념식에 대통령께서 꼭 참석해 도민과 4·3유족들에게 새로운 희망의 메시지를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중간보고회에서는 제75주년 4·3추념식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기 위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김창범 유족회장은 "이번 3년 만에 전 도민과 유족이 참여하는 만큼, 고령인 도민과 유족을 위해 4·3평화공원 내 이동수단 마련 등 촘촘하고 세부적인 부분까지 살펴달라"고 당부했다.

허영선 4·3연구소장은 "4·3추념식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세대를 통한 기억의 전승"이라며 "많은 대학생이 추념식에 참석할 수 있도록 사전에 대학 측과 협의하고 사전 홍보활동에 힘써줄 것"을 제언했다.

이 외에도 대통령 초청 방안 마련 및 의전 계획, 지방공휴일 활용 전 공직자 추념식 참여 유도 강화, 추념식 사후행사 준비 철저, 추념식 홍보 활성화를 위한 협조체계 구축 등의 의견이 공유됐다.

행정안전부가 주최하고 제주도가 주관하는 제75주년 4·3희생자 추념식은 오는 4월 3일 오전 10시 제주4·3평화공원 추념광장에서 거행된다.

이번 추념식에서는 오전 10시 50분부터 11시 30분까지 식후행사로 누구나 함께 하는 이야기가 있는 문화제를 콘셉트로 4·3의 세계·미래화의 의미를 담아낼 예정이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989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