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만 마라도 면적 '6배'… 줄어드는 제주초지 대책 시급
입력 : 2023. 02. 08(수) 17:51
이태윤기자 lty9456@ihalla.com
제주도 초지 면적 1만5455㏊… 전년比 181㏊ 줄어
최근 2년 제주시 소폭, 서귀포지역 면적 감소 뚜렷
태양광 발전, 개발 사업, 농업 변화 등 원인 '지목'
[한라일보] 제주지역 초지가 매년 줄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초지 보호와 활용방안에 대한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8일 제주특별자치도와 양 행정시에 따르면 2022년 기준 제주지역 초지 면적은 1만5455㏊로, 전년 1만5636㏊ 보다 181㏊가 줄었다. 이는 1년새 마라도 면적(30㏊)의 6배에 달하는 초지가 제주에서 사라진 것이다. 또 2012년 초지 관리 실태조사 당시 1만7143㏊와 비교하면 1688㏊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 2년간 제주지역 초지면적 감소는 서귀포시 지역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

최근 2년간 양 행정시별 초지 감소 면적을 보면 제주시의 경우 2021년 8667㏊에서 지난해 8635㏊로 32㏊가 줄어든 반면 서귀포시의 경우 2021년 6969㏊에서 지난해 6820㏊로 149㏊나 줄었다. 10년 단위로 보면 제주시는 2012년 9515㏊에서 10년 새 880㏊가 줄었고, 서귀포시는 2012년 7628㏊에서 808㏊가 줄었다.

이 처럼 제주지역의 초지면적이 감소하고 있는 원인으로는 대규모 태양광 발전 시설, 중산간 개발사업, 농업의 변화 등이 지목되고 있다.

더욱이 제주의 초지 면적은 지난 1996년을 기점으로 점차 감소하고 있는 추세이며, 이같은 상황이 지속될 경우 2050년에는 현재의 72% 수준인 1만1388㏊까지 감소할 것이라는 전문가의 진단도 나온 상황이다.

이에 따라 매년 감소하고 있는 제주 초지를 유지하기 위한 정책과 대책 방안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제주도의회 차원에서도 사려져가는 제주 초지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보전과 활용방안 모색에 나서고 있다.

김경미 의원(더불어민주당, 상양·봉개동)은 8일 제주시 용강로 일대 초지를 방문해 초지의 운영과 관리를 맡고 있는 농업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지원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현장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김 의원은 "초지 감소 원인으로는 산림으로의 환원과 농경지 활용, 개발사업 추진 등을 제시하고 있는데 현장에서 초지를 유지하고 관리하는 농업인들의 입장이 무엇보다도 가장 중요한 요인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초지의 필요성을 강조만 할 것이 아니라, 농업인들이 초지의 활용을 강화할 수 있는 정책이 뒷받침 돼야 초지의 지속성을 담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주 농업의 특화성과 목축문화 유산이 담겨져 있는 초지의 보전과 적극적인 활용방안 모색을 통해 농업과 농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2880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