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공항 혼잡사태 감찰도 없이 슬그머니 넘어가나
입력 : 2023. 01. 31(화) 15:23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제주도 2016년 제정 '지원 매뉴얼' 미이행은 업무 태만 지적
"해당 부서 대응 적절성 여부 등 공식 점검 거쳐 처방 내놔야"
폭설과 강풍으로 전편 결항이 발생 한 후 대기표를 구하기 위해 혼잡이 벌어진 지난 25일 제주공항. 한라일보DB
[한라일보] 오영훈 제주지사가 반복되고 있는 제주공항의 혼잡사태에 대한 재발방지 대책 주문에도 당시 제주자치도의 대응이 적절했는지에 대한 직무감찰이 필요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오 지사는 31일 열린 도정현안 공유회의에서 "되풀이 되고 있는 공항 마비사태에 대해 문제의식을 갖고 관련기관간 협업을 통해 적극적으로 도민과 관광객들의 불편 해소에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이는 설날 연휴 마지막날인 지난 24일 강풍과 폭설에 따른 제주공항 전편 결항으로 대기표를 구하기 위한 대규모 혼잡사태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특히 이같은 대규모 혼잡 사태는 지난달 22일에 이어 올 겨울들어 두번째로 기상악화때마다 '표 구하기 전쟁'이 반복되고 있는 상황이다.

오 지사는 "한 항공사는 순차 예약시스템을 이용해 고객이 공항에서 대기하지 않도록 문자 안내 서비스를 제공했다"며 "모바일 안내 서비스를 다른 항공사에도 적용 가능한지 점검해 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오 지사의 이같은 주문에 대해 일부에서는 2016년 초유의 제주공항 노숙사태로 만들어진 '제주도 체류객 지원 매뉴얼'도 제대로 이행하지 않은 업무 태만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매뉴얼에는 당일 출발 예정이던 항공편의 50% 이상 결항 또는 운항 중단이 예상되거나 제주공항 청사 내 심야 체류객이 500명 이상 발생할 경우 제주자치도와 한국공항공사 등은 종합지원상황실을 설치하고 운영해야 하지만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게다가 제주자치도는 2016년 모바일 체류객 지원서비스 '헬프제주'를 구축해 숙박업소 공실 정보 등을 체류객에게 실시간 제공하기로 했지만 이 또한 지원되지 않았다.

이에 대해 관광업계 관계자는 "항공사에만 떠넘길게 아니라 제주자치도의 감찰부서나 감사위원회의 직무 감찰 등을 통해 해당 부서가 제대로 대응했는지 확인하고 적절한 처방을 내놓는게 우선 아니냐"고 말했다.
관련기사
[박소정의 편집국 25시] 제주공항 결항편 승객의 하루
제주공항 항공기 운항 재개되자 대기표 구하기 전쟁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632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주목e뉴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