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녀와 어부, 심방의 이야기 실감콘텐츠로
제주칠머리당영등굿보존회 미디어아트 첫선
12월 1일부터 '풍신, 영등할망 만나다' 선봬
전수관 내 전시실서... '심방과 단골' 전시도
오은지기자 ejoh@ihalla.com입력 : 2022. 11. 28(월) 16:30
미디어아트 '풍신, 영등할망 만나다' 영상 캡처 이미지. 제주칠머리당영등굿보존회 제공
[한라일보] 건입동의 해녀와 어부들이 음력 2월에 다다라 정성을 기울이는 모습부터 굿이 끝나는 순간까지 이어지는 보름 동안의 여정이 미디어아트로 구현된다.

제주칠머리당영등굿보존회가 올해 생생문화재 ICT실감 콘텐츠 개발 지원사업으로, 내달 1일부터 전수관 내 전시실 한 켠에 미디어 공간을 만들어 선보이는 미디어아트 '풍신(風神), 영등할망 만나다'다.

칠머리당영등굿판에 지극한 정성을 다하는 해녀와 어부, 그리고 심방의 모습을 재조명한 실감콘텐츠로, 섬의 기후를 다스리는 영등신과 그 신을 섬기는 단골, 신과 단골을 잇는 영혼의 매개자 심방이 제주 바다를 배경으로 기원의 신바람을 일으키는 정경이 디지털 미디어아트의 방식으로 펼쳐진다.
미디어아트 '풍신, 영등할망 만나다' 영상 캡처 이미지. 제주칠머리당영등굿보존회 제공
미디어아트 '풍신, 영등할망 만나다' 영상 캡처 이미지. 제주칠머리당영등굿보존회 제공
미디어아트 '풍신, 영등할망 만나다' 영상 캡처 이미지. 제주칠머리당영등굿보존회 제공
미디어아트 '풍신, 영등할망 만나다' 영상 캡처 이미지. 제주칠머리당영등굿보존회 제공


미디어아트와 함께 '심방과 단골=질(길) 나아가다' 전시도 열린다. 올해 인류무형문화유산 지원 사업으로 마련된 기획전이다.

문화 축제이자 의례와 종교를 아우르는 '공동체 정신'이 자리 잡고 있는, 바다에 대한 존중의 표현이기도 한 제주칠머리당영등굿의 이야기를 사진과 영상 등으로 만날 수 있다.

전시는 내년 3월 5일까지 진행되며, 미디어아트는 잠정 내년까지 관람객을 맞을 예정이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035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문화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