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신당 지지" 35.9%.. 윤석열 국정지지율 18% [한길리서치]
李 추가 징계절차 개시에 '잘했다' 37.4%, '잘못했다' 54.1%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2. 09. 21(수) 11:55
국민의힘 이준석 전대표.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추가 징계를 받아 당을 나간 뒤 창당할 경우 지지하겠다는 응답이 30% 중반대에 이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1일 나왔다.

한길리서치가 쿠키뉴스 의뢰로 지난 17∼19일 사흘 동안 전국 18세 이상 1천명을 대상으로 '이 전 대표가 재징계를 받아 출당해 신당을 창당하면 지지하겠느냐'고물은 결과 지지하겠다는 응답이 35.9%, 지지하지 않겠다는 응답이 56.0%로 각각 나타났다.

'적극 지지한다'는 응답은 17.3%였고 '지지할 수 있다'는 18.6%였다.

'절대 지지하지 않을 것'이 32.2%였고, '지지하지 않을 것 같다'는 23.8%로 집계됐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지지하지 않겠다는 응답이 67.6%로 조금 더 높았다. 28.

9%는 지지하겠다는 입장이었다.

이 전 대표에 대한 당 중앙윤리위원회 추가 징계 절차 개시에 대한 생각을 묻는말에는 응답자 54.1%가 '잘못했다, 37.4%가 '잘했다'고 답했다.

국민의힘 지지층 56.0%는 '잘했다'고 응답했고, 38.5%는 '잘못했다'고 답했다.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잘못했다'가 69.5%, '잘했다'가 22.1%였다.

윤석열 대통령 국정 수행을 지지한다고 밝힌 응답자 가운데는 69.6%가 '잘했다', 24.4%가 '잘못했다'고 답한 것으로 조사됐다.

윤 대통령 국정 수행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73.8%가 '잘못했다', 18.0%가 '잘했다'고 봤다.

앞서 국민의힘 윤리위원회는 지난 18일 긴급회의를 열어 윤 대통령 등에 대한 원색적 비난 언사를 한 이 전 대표에 대해 추가 징계 절차에 돌입했다.

이번 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조사는 무선(88.4%) 자동응답(ARS)과 유선(11.6%)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됐고,응답률은 4.1%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548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