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능 오염수 방류 철회하고 CPTPP 가입 중단하라"
제주 농민단체 일본총영사관 앞에서 기자회견
"윤석열 정부 굴욕외교 말고 강력 대응 나서라"
김도영기자 doyoung@ihalla.com입력 : 2022. 08. 16(화) 17:03
제주지역 농민단체 관계자들이 16일 주제주일본총영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한라일보]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과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제주도연합(이하 농민단체)은 16일 주제주일본국총영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은 방사능 오염수 방류계획을 즉각 철회하고 윤석열 정부는 굴종의 외교 굴욕의 경제 협상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농민단체는 "지난 15일은 일제 치하에서 벗어난 광복 77주년이었지만 77년이 지난 지금도 일본은 과거의 제국주의 망령을 되살리려 하고 있다"며 "윤석열 정부는 다시 굴종의 외교 굴욕의 경제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본은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를 정식 인가했고 내년 중순 방류를 시작하면 7개월 후쯤에는 제주해역과 우리나가 바다 전역을 오염시킨다는 시뮬레이션 결과도 있다"며 "내년이면 제주 바다가 죽음의 바다로 바뀔 것이며 어민들과 해녀들의 삶은 물론 제주의 자랑인 바다 자원 또한 없어질 위기"라고 설명했다.

농민단체는 "제주와 전 국민의 생존 위기에 윤석열 정부의 대응은 우리를 더욱 분노하게 한다"며 "정부의 대응 발언은 '관련국에게 투명하게 설명하고 동의받아야 한다'는 것뿐으로 국민의 생사가 달린 문제에 양국 관계 개선이란 목적으로 굴욕적 외교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농민단체는 또 "농·어민과 시민사회단체들이 요구해온 CPTPP 가입 진행 중단 또한 윤석열 정부는 들으려 하지 않고 있다"며 "일본이 주도하는 CPTPP의 가입조건에는 후쿠시마 농·수·축산물 수입 조건이 들어갈 것이고, 방사능 오염 농·수·축산물이 밀려들어 오며 국민의 건강과 생존을 위협할 것"이라고 말했다.

농민단체는 "일본 정부는 즉각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을 철회하라"며 "윤석열 정부는 굴욕적 외교를 접고 방사능 오염수 방류 철회를 강력히 요구하고 CPTPP 가입을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21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