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세상] 그 만큼 간절하고 진실한…
강영수 시집 '해녀의 기도' 펴내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입력 : 2022. 08. 12(금) 00:00
우도에서 태어나 해녀 아내와 평생을 함께한 우도 시인 강영수 작가의 작품엔 언제나 우도와 해녀가 있다. 수필집 '내 아내는 해녀입니다' '바다에서 삶을 캐는 해녀'를 비롯 시집 '우도돌담' '해녀의 몸에선' '여자일 때 해녀일 때' '해녀는 울지 않는다' '해녀의 그 길' 등 우도와 해녀를 주제로 한 시와 수필을 꾸준히 내놓았다.

그런 그가 최근 또 다른 시집 '해녀의 기도'를 펴냈다.

"물질허게 허여 주시옵소서"란 부제를 단 이번 시집엔 1부 '흰 섬', 2부 '해녀의 기도', 3부 '인생의 지혜', 4부 '여자일 때 해녀일 때', 5부 '저승 복은 하늘이 내린다', 6부 '가감승제의 삶'으로 나눠 80여 편의 시를 담았다. 미라클. 1만원.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195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