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수중 해양쓰레기 정화사업 본격화
2억8000만원 투입… 어촌어항공단과 위·수탁 협약
백금탁기자 haru@ihalla.com입력 : 2022. 04. 21(목) 14:43
서귀포시가 오는 6월부터 11월에 지역 내 수중 해양쓰레기를 집중 수거 처리할 예정이다.
서귀포시가 오는 6~11월 지역 내 수중 해양쓰레기 정화사업을 본격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이에 앞서 시는 수중 해양쓰레기의 체계적 수거·처리에 따른 양식어장 정화 및 낚시터 환경개선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 18일 한국어촌어항공단과 위·수탁 협약을 체결했다.


시는 올해 2억8000만원(양식어장 정화 1억3000만원, 낚시터 환경개선 1억5000만원)을 투입해 도서지역과 조간대 위험지구의 수중구역, 마을어장 및 낚시터 등에 방치되거나 퇴적된 해양폐기물을 수거할 예정이다.


시는 이달 말부터 약 2개월간 현장탐문과 어업인 간담회 등 기본조사를 거쳐 실시설계를 추진할 예정이다.


시는 향후 공개경쟁입찰을 통해 폐기물 수거·처리업체를 선정하고, 오는 6월부터 11월까지 실질적인 수거·처리 작업을 전개할 계획이다.


시는 지난해 사업비 2억8000만원을 들여 수중 해양쓰레기 45t을 수거·처리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4876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서귀포시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