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통 호소하던 횡간도 응급환자 해경에 이송
제주해경, 경비함정 이용해 119구급대 인계
김도영기자 doyoung@ihalla.com입력 : 2021. 11. 28(일) 14:32
28일 새벽 해경 함정을 통해 이송되는 50대 환자의 모습. 사진=제주해양경찰서 제공
밤 시간대 복통을 호소하던 도서지역의 50대 응급환자가 해경의 도움으로 안전하게 이송됐다.

 28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27일 오후 9시 35분쯤 제주시 추자면 횡간도에 거주 중인 50대 남성이 심한 복통과 함께 평소 앓고 있던 지병으로 거동이 불편하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제주해경은 주변 해역을 경비 중이던 500t급 함정을 급파해 오후 11시 55분쯤 환자를 태워 28일 새벽 1시 30분쯤 제주항에 입항, 대기 중이던 119 구급대에 인계했다.

 이 남성은 제주시내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제주해경은 올해 추자도에서 발생한 응급환자 29명 등 이달까지 총 41명의 응급환자를 경비함정을 이용해 신속히 이송하며 해상과 섬 지역의 안전 지킴이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제보*

카카오톡에서 '한라도영'을 검색해 메시지를 보내주시면 손쉽게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901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