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 '진보 vs 보수' 내년 제주도교육감선거 '기지개'
예비주자 고창근 전 국장 25일 출마 선언
김광수 "내년 1월 중"... 이석문 "12월 중"
오은지기자 ejoh@ihalla.com입력 : 2021. 11. 23(화) 11:41
내년 6월 치러질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차기 제주교육 수장을 뽑는 교육감선거도 슬슬 움직이기 시작했다.

 예비주자로 거론되던 고창근 전 제주도교육청 교육국장이 현재 거명되고 있는 출마 예상후보군 중 처음으로 출마 기자회견을 여는 가운데 입지자들의 출마 선언이 잇따를지 주목된다.

 고창근 전 국장은 오는 25일 오전 11시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2022년 제주도교육감 선거 출마에 관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라고 23일 밝혔다.

 교육감 선거 출마 뜻을 밝힌 김광수 전 교육의원은 이날 한라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언제 출마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냐는 질문에 "내년 1월 중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3선 도전'이 유력한 것으로 점쳐지고 있는 현직 이석문 교육감은 12월중 거취에 대해 표명할 전망이다. 이 교육감은 앞서 지난 6월 열린 '취임 3주년 기자회견'에서 "연말연시에 저의 진로와 관련된 입장을 이야기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함께 현재 초선의 김장영·김창식 교육의원도 출마 의향을 밝히고 있어 행보가 주목되고 있다.

 현재 내년 교육감선거는 전·현직 교육의원과 교육관료들이 출마 의지를 내비치며 다자대결 구도가 형성되고 있다.

 이 교육감이 출마를 선언할 경우 현역의 수성과 도전자의 공성이 예상되는 내년 교육감 선거의 최대 관전포인트는 이 교육감에 맞서는 후보들간의 연대 및 단일화 여부다. 현역인 이 교육감에 맞설 중량감 있는 대항마가 필요한 상황에서 다자 대결보다 양자 대결이 승산이 있기 때문이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6929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교육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