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고교 신설 ‘불통’ 논란, 대승적 차원 풀어야
입력 : 2021. 10. 25(월) 00:00
제주시지역 일반계고교 신설 계획이 ‘불통’ 논란으로 당초 일정차질을 우려할 상황이다. 도교육청이 과밀학급 해소차원서 35년만의 고교 신설 계획을 공식화한 직후 의견수렴 부족 비판에 휩싸인 것이다. 최근 논란은 제주시지역 평준화고 과밀학급 해소 시급성에다 미래 제주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적인 관점에서 교육청·의회·교육가족 모두 대승적 차원의 해법을 필요로 한다.

이달초 발표된 제주시지역 일반계고 신설 계획은 현재 8개고 288학급중 28명 이상 과밀학급만 94%에 달하는데다 학생수도 내년 1만8373명, 2025년 1만9766명, 2028년 2만1257명으로 크게 늘어날 전망 때문이다. 그만큼 고교 신설이 시급한데다 개교 후에도 과밀학급 해소엔 일정기간 역부족일 수 있다는 예측도 나올만큼 절박하다.

도교육청이 시일 촉박을 이유로 제주고 부지내 미활용 용지에 2025년 개교 일정을 밝혔지만 의견수렴 부족이란 ‘난관’에 부딪힌 모양새다. 도의회 교육위원회가 최근 행정사무감사에서 공청회나 담론 등의 의견수렴 과정없이 일방통행식 추진 방식에 문제를 제기했고, 부지선정에 대한 공론화과정을 주문하고 나섰다. 제주고 총동창회는 학교부지 활용 방안에 반대하는 상태다.

도교육청이 교육 주체들과의 적극 소통에 나서야 한다. 당장 내년부터 부지 확정, 교육부 중앙투자심사, 예산 확보 등 빠듯한 절차를 감안해 교육당국·교육주체 모두 제주교육의 ‘백년대계’, 미래 제주를 위한 대승적 차원서 얽힌 ‘실타래’를 풀어야 한다.
사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