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단속 뜨니 '전동 킥보드' 적발 수두룩
제주경찰 6월 한 달간 단속 벌여 152건 적발
자치경찰단도 따로 단속 나서 105건 잡아내
안전모 미착용 가장 많고 무면허·보도주행 순
송은범기자 seb1119@ihalla.com입력 : 2021. 07. 01(목) 14:21
사진=제주경찰청 제공
제주경찰청은 6월 한 달간 '개인형 이동장치(PM) 법규위반 행위'에 대한 단속을 벌인 결과 총 152건의 위반행위를 적발했다고 1일 밝혔다.

 적발 유형을 보면 안전모 미착용이 119건(78.3%)로 가장 많았고, 무면허 20건(13.2%), 보도주행 6건(3.9%) 등의 순이었다.

 지난 5월 13일 개정·시행된 도로교통법에 따르면 PM으로 탔을 때 ▷음주·무면허 운전을 하면 범칙금 10만원 ▷동승자 탑승 범칙금 4만원 ▷안전모 미착용 범칙금 2만원 ▷야간 등화장치 미작동 범칙금 1만원 ▷신호 위반·중앙선 침범·보도 통행 범칙금 3만원이 부과된다.

 제주경찰청 관계자는 "5월 13일 개정된 도로교통법이 시행됨에 따라 도내 초·중·고 및 대여업체 등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홍보를 벌였다"며 "앞으로도 보행자와 다른 운전자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범칙금 부과 등 단속을 벌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제주도자치경찰단도 같은 기간 단속을 벌여 105건의 위반행위를 적발했다. 

 한편 제주에서 공유 전동킥보드 업체는 5개 업체로, 총 940여대를 보유하고 있다.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