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레 당대표 마침표' 이낙연 재보선 시험대 도전
서울-부산 양대시장 등 선거 결과에 대권행보 좌우될듯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1. 03. 07(일) 14:32
더민주 재보선 지원단 출정식 참석한 이낙연 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의 차기주자 이낙연 대표가 4·7 재보선 승리와 지지율 회복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을까.

이 대표는 오는 9일 마지막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재보선 후보들에게 공천장을 수여하는 것을 끝으로 당대표직에서 물러난다.

당일 기자간담회와 당 유튜브 채널 라이브 방송을 통해 그간의 소회를 밝히고, 여의도 한 호텔에서 신복지 구상을 주제로 강연에 직접 나설 것으로 전해졌다.

7일 오후에는 당 청년 태스크포스(TF) 활동보고 및 정책협약식에, 저녁에는 총리공관에서 열리는 비공개 고위 당정협의회에 마지막으로 참석한다. 8일에는 선대위 1차 회의를 주재하고 민생현장을 방문할 예정이다.

지난해 8월 29일 전당대회에서 당권을 잡은 지 약 6개월 만에 '집권여당 지휘봉'을 내려놓고 대권가도의 전면에 나서는 것이다.

첫 시험대는 4월 서울시장·부산시장 보궐선거다. 선거 결과는 이 대표의 대권행보에 적지 않은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본인의 책임하에 기존 당헌을 바꿔 후보 공천을 결단했고, 직접 선거운동까지 진두지휘하는 만큼 선거 승패가 이 대표의 공과로 연결될 것이란 관측이다.

이 대표가 당 상임선대위원장과 가덕도 신공항 특위 위원장을 맡아 재보선 총력 지원에 나서는 것도 재보선의 정치적 무게감을 반영한다.

이 대표 측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선대위원장을 맡은 것은 재보선 승리를 통해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뒷받침하겠다는 강력한 의지의 표현"이라며 "물론 그 과정에서 본인의 개인적 지지율도 복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선거 여건이 녹록지는 않은 상황이다.

부산에선 가덕도 신공항 드라이브에도 야당 후보가 강세를 보이고 있고, 서울도 LH 투기 의혹을 계기로 부동산 민심 악화 조짐이 보이고 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사퇴로 반민주당 정서가 결집할 수 있다는 점도 여권의 리스크 요소다.

거대여당 수장을 맡으며 한차례 리더십 시험대에 올랐던 이 대표가 또 한 번 돌파력을 보여줘야 하는 상황이다.

이 대표는 부산 지역 현안인 가덕도 신공항 현실화 의지를 밝히고, 서울 부동산과 관련한 중도층 민심을 수습하며 선거 지원에 '올인'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동시에 당 국민생활기준 2030 특위를 통해 신복지 구상을 구체화하며 대권 준비에도 속도를 낼 예정이다.

한 최고위원은 "3∼4월은 이낙연의 시간이다. 재보선 지원을 하면서 자신의 선거운동을 하는 효과도 있을 텐데 지지율이 5% 상승해 20% 정도까지만 돼도 이재명 경기지사와 해볼 만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뉴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