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여름 작년보다 덥고 열대야 많다
'최악의 폭염' 2018년보단 덜 더워…태풍 2∼3개 영향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0. 05. 22(금) 12:17
올해 여름은 평년이나 지난해보다 덥고 폭염과 열대야 일수도 많아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22일 발표한 '2020년 여름철 전망'에서 오는 6∼8월 여름철 기온이 평년(23.6도)보다 0.5∼1.5도, 지난해(24.1도)보다는 0.5∼1도 더 높겠다고 밝혔다.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폭염일수는 20∼25일로 평년(9.8일)이나 지난해(13.3일)의 2배 수준으로 늘어나겠다고 예측했다. 다만 사상 최악의 더위를 기록했던 2018년(31.4일)보다는 적은 수준이다.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인 열대야 일수는 평년(5.1일)의 2∼3배가 넘는 12∼17일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2018년과 2019년 열대야 일수는 각각 17.7일과 10.5일이었다.

무더위 절정은 7월 말에서 8월 중순으로 예상했다.

시기별로 보면 6월부터 7월 중순은 건조한 공기의 영향을 주로 받아 낮 기온이 크게 오르겠지만, 6월 하순부터는 흐린 날이 많아 기온 상승 폭은 줄겠다. 일시적으로 북쪽 찬 공기의 영향을 받거나 동해상에서 신선한 공기가 들어올 때가 있어 기온의 변화는 클 전망이다.

6월 이상 고온 발생 일수는 평년(3일)과 비슷하거나 많을 수 있다.'

본격적인 여름인 7월 하순∼8월은 덥고 습한 공기의 영향을 주로 받는 가운데 낮에는 햇볕이 강하게 내리쬐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오르고 밤에는 기온이 떨어지지 않는 열대야가 발생해 무더운 날이 많을 것으로 전망했다.

월평균 기온은 6월과 7월의 경우 평년(6월 20.9∼21.5도·7월 24.0∼25.0도)과 비슷하거나 높고, 8월은 평년(24.6∼25.6도)보다 높겠다고 예보했다.

강수량은 평년(678.2∼751.9㎜)과 비슷하거나 적겠지만, 발달한 저기압의 영향으로 집중호우의 형태를 띨 수 있다.

기상청은 6월∼7월 중순은 강수량이 평년보다 적으나 6월 하순부터 비가 내리는 날이 많고, 7월 하순∼8월은 태풍의 영향과 대기 불안정으로 국지적으로 강하면서 많은 비가 내리는 경우가 있을 것으로 관측했다.

월평균 강수량은 6월과 7월은 평년(6월 132.9∼185.9mm·7월 240.4∼295.9mm)과 비슷하거나 적고 8월은 평년(220.1∼322.5mm)과 비슷하겠다고 예상했다.

여름철 태풍은 평년(11.1개)과 비슷하게 9∼12개가 발생하며 이 중 2∼3개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전망이다. 지난해는 여름철 태풍 10개가 발생해 4개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쳤다.

여름철 엘니뇨 감시구역의 해수면 온도는 평년보다 0∼0.5도 낮은 중립상태의 범위에 들 것으로 예상된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