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려니숲에코힐링]사려니숲에서 청춘을 만나다
입력 : 2018. 06. 23(토) 17:52
조흥준기자 chj@ihalla.com
보통청춘기록실 나만의 엽서만들기 코너 운영
'푸른 숲 그리고 청춘!' 주제 탐방객 인터뷰
올해 열 번째를 맞은 사려니숲 에코힐링체험행사의 이번 주제는 '푸른 숲 그리고 청춘!'으로 사려니 숲길 곳곳에 숲·청춘과 관련된 현수막을 볼 수 있다. 사진=조흥준 기자
올해 열 번째를 맞은 사려니숲 에코힐링체험행사의 이번 주제는 '푸른 숲 그리고 청춘!'이다. 지난 16일 개막날부터 주말을 맞은 23일에도 사려니 숲길 곳곳에 숲·청춘과 관련된 현수막을 걸어 놓고, 남조로 붉은오름입구 무대 근처에서는 보통청춘기록실 나만의 엽서만들기 코너를 운영 하고 있다.

23일 남조로 붉은오름입구 200m 지점에 마련된 숲속 무대 근처에서 사려니숲 에코힐링체험행사의 일환으로 숲과 청춘과 관련된 보통청춘기록실 나만의 엽서만들기 코너가 운영 중이다. 사진=조흥준 기자


이곳을 찾은 탐방객들에게 사려니숲과 청춘에 대한 인터뷰를 청해봤다.

▷숲·청춘은 사라지지 않는 것=인천에서 50여명이 워크숍을 왔다는 이점희(58)씨는 "우거진 나무와 산세를 보니 공기도 좋고 기분도 자연스럽게 좋아졌다"면서 "단체로 움직이느라 시간이 부족해 사려니숲을 더 구경 못 하는 것이 아쉽지만 이렇게 사진으로나마 추억을 남길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말했다. 이어 "청춘에 대해 5학년 8반이면 아직 청춘 아니냐"며 "청춘은 지금 찍은 이 사진엽서처럼 결코 사라지지 않는다"고 밝혔다.

사려니숲을 찾은 단체 탐방객 신성여고 22기 동창 모임 '프리티'.


▷숲·청춘은 우리가 '프리티' 한 비결=신성여고 22기 동창생들이 뭉친 '프리티' 모임도 사려니숲을 찾았다. 6월 일정을 책임지고 있는 고성자씨는 "사려니숲 행사는 전국적인 축제라 매해 기다리고 있었다면서 특히 성판악길과 물찻오름은 행사기간에만 개방에 더 의미가 있다고 말햇다. 이어 "우리가 항상 프리티한 이유가 바로 하루하루가 청춘이기 때문"이라며 "산딸나무 등 숲에서 얻는 기운으로 늘 행복하다"고 전했다.

▷숲·청춘은 힐링·새로운 도전=곽정안(51·세종시)씨 가족은 "사려니숲이 힐링하기 좋은 곳이라고 들어서 가족들 모두 제주에 온 김에 꼭 한번 오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청춘에 대해 "청춘하면 희망이 떠오른다"며 "특히 숲에 오면 건강해지는 느낌이 들어 뭐든지 다 이룰 수 있을 것 같아 서로 잘 어울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아내 조미경(47)씨는 "비슷하지만 상쾌한 숲에서 힐링하고 나니, 기분도 좋고 힘도 난다"며 "다시 젊어지는 느낌, 이런 것이 청춘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아들 곽찬(15)군은 "숲에 와서 새 소리도 듣고 푸른 나무도 보니까 눈도 맑아지는 것 같다"면서 "아직 어려서 청춘은 잘 모르겠지만 지금 친구들과 같이 공부하고 같이 노는 게 즐겁운데 그런 느낌인 것 같다"고 밝혔다.

▷숲·청춘은 숲에서 꿈·소망을 세우는 새로운 시작=유광순(60·서울)씨는 숲과 청춘에 대해 "그렇지 않아도 딸과 함께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할지, 서울에 올라가면 어떤 계획을 세워야 할지 숲길을 걸으며 고민하려 했다"면서 "숲에서 많은 걸 얻을 수 있고 사색과 미래에 대한 계획도 짤 수 있으니 젊은 사람이나 나이 든 사람이나 숲에 오면 꿈과 소망을 찾아갈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딸 김현아(29)씨는 "도시 회사 등에서 벗어나 공기 좋고 탁 트인 곳에 오니 마음의 여유가 생기는 것 같다"면서 "어머니 말씀처럼 청춘은 시작이다"라며 "서울에 올라가서 다시 새로운 기분으로 도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올 12월 결혼을 앞두고 있는 주훈철·홍선영씨.


▷숲·청춘은 스스로가 가지는 마음가짐=올 12월 결혼을 앞두고 있는 주훈철(29·서울)·홍선영(30)씨는 "집이 서울이라 숲을 마주할 기회가 없는데, 울창한 숲을 보니 청쾌한 느낌이 들고 사진도 더 잘 찍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청춘에 대해 "단어의 본래 의미도 있겠지만 나 스스로가 가지는 마음가짐에 따라 의미도 달라질 것 같다"며 "평소 책읽기 등을 좋아해 북클럽을 운영해보고 싶은데, 숲속에서 책을 읽으며 북토크를 해보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고 밝혔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2970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려니 숲길 걷기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