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아, 대규모 고소 예고…온라인 인신공격에 "큰 정신적 고통"
입력 : 2024. 04. 11(목) 14:46
연합뉴스기자 hl@ihalla.com
도 넘은 모욕·비방에 고통 호소
은퇴 암시 글 게재로 우려 더해
NCT 위시 프로듀서 가수 보아가 3월 4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SM엔터테인먼트 신인 보이그룹 NCT 위시 데뷔 쇼케이스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가수 보아가 최근 자신에게 쏟아진 잇따른 악성 댓글 등에 고통을 호소하며 대규모 고소라는 '칼'을 빼 들었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11일 "현재 여러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동영상 공유 플랫폼,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허위 사실 유포, 악의적 인신공격, 모욕, 비방이 지속해서 발생함에 따라 법무법인 세종을 비롯해 추가로 외부 법률 자문기관과도 공조해 국내외로 대규모 고소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SM은 "당사는 이미 다수의 게시물에 대해 충분한 자료를 수집하고, 사이버 렉카(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일부 유튜버) 등 특정 사례에 대한 조사와 고소를 진행 중"이라며 "지속적인 정보 수집을 통해 법적 책임을 끝까지 물을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보아는 올해 초 tvN 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에 출연하고 지난달 신곡 '정말, 없니?'를 발표하는 등 가수와 배우로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그러나 이와 더불어 그를 향한 도 넘은 모욕과 비방 등이 쏟아지며 큰 고통을 겪었다. 보아는 급기야 자신의 SNS에 '저의 계약은 2025, 12, 31까지'라며 은퇴까지 암시하는 글을 올려 팬들의 우려를 사기도 했다.

SM은 "위와 같은 (비방) 행위가 한 사람으로서 감당하기 어려울 정도로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다"며 "이로 인해 아티스트(보아)가 큰 정신적 고통을 겪으며 매우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SM은 그러면서 "당사는 선처나 합의 없이 관련 행위자들을 법적으로 처벌받도록 할 방침"이라며 "지금, 이 순간에도 악의적인 게시물들을 게재하는 모든 행위가 처벌 대상이 될 수 있음을 인지하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연합뉴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746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TV 연예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