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선] 양영수 선대본 "4·3추념식 대통령 불참, 도민 무시"
입력 : 2024. 04. 02(화) 11:40수정 : 2024. 04. 04(목) 16:43
김지은기자 jieun@ihalla.com
양영수 후보.
[한라일보] 제주특별자치도의회의원 제주시 아라동을 선거구 보궐선거 양영수(진보당) 후보 선거대책본부는 제76주년 4·3 희생자 추념식을 하루 앞둔 2일 '대통령의 추념식 불참'을 강하게 비판했다.

양영수 후보 측은 이날 성명을 내고 "윤석열 대통령은 4·3국가추념식에 반드시 참석해야 한다"며 "대통령이 추념식에 참석하지 않는 것은 제주도민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4·3 관련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태영호·조수연 후보를 공천한 국민의힘을 향해서도 "도민에게 사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 후보 측은 4·3 추념식이 진행되는 3일에 거리 유세 등의 일반적인 선거운동을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대신에 이날 낮 12시 아라동에 있는 문형순 전 모슬포경찰서장의 묘를 참배하며 4·3 당시 도민을 지킨 의인의 뜻을 기릴 예정이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1 개)
이         름
이   메   일
6763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아라동 보궐선거 04-03 18:48삭제
음주운전 경력자ㅏ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