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많은 제주 '올리브' 재배 성공 가능성 있나
입력 : 2023. 11. 20(월) 10:14수정 : 2023. 11. 21(화) 11:18
고대로기자 bigroad@ihalla.com
서부농업기술센터-온난화대응농업연구소 공동연구 중
가공·체험 등 농촌융복합산업 연계 성장 가능성 높아
올리브 나무.
[한라일보]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서부농업기술센터가 올리브 재배 농업인의 안정적인 재배 관리를 지원하고 있다.

올리브 재배는 지난 2017년 제주에서부터 시작됐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온난화대응농업연구소는 2012년부터 2017년까지 올리브 노지재배 가능성 및 환경적응성 평가 연구를 수행해 언 피해에 강한 올리브 품종을 선발했다. 국내에선 제주가 노지재배에 적합한 지역이며 일부 남해안 지역에서도 재배가 가능하다.

2020년 기준 전국 재배면적은 20.86.ha(제주 1.2, 전남 19.6, 경남 0.05ha)이다. 제주도내 재배면적은 2017년 1농가 0.2ha에서 2023년 15농가· 6ha 내외로 늘었다

이에 서부농업기술센터와 온난화대응농업연구소는 2021~2024년 동안 공동연구과제 '제주지역 올리브 농가 현장실증 연구 및 환경적응성 검토'를 추진 중이다.

지난 2021년에는 대정읍 일과리, 한림읍 대림리, 애월읍 어음리 지역 3농가와 함께 실증포 0.5ha를 조성하고 연구과제를 수행하고 있다.

실증포에는 프란토이오(Frantoio), 버달레(Verdale), 마우리노(Maurino) 품종의 삽목묘 2년생을 식재해 올해까지 현장실증을 진행하고 있으며, 내년이면 연구과제 수행이 완료될 예정이다.

현장실증을 통해 품종별 생육특성, 과실특성, 오일함량, 병해충 발생 양상, 재배상 문제점 등을 지속적으로 꾸준히 조사하고 기상 및 토양환경 등의 데이터도 수집 중이다.

실증 결과를 바탕으로 제주지역의 올리브 노지재배 기술을 확립하고, 병해충 방제 및 착과 안정화를 위한 기술 등을 정립할 예정이다.

올리브는 뿌리가 얕은 천근성 작물로 풍속 20m/s 이상의 강풍에 약하다. 바람이 많은 제주에서는 지주대나 파이프 등으로 나무의 주간부를 지지하고 방풍 시설을 조성하는 것이 좋다.

또한 수확 후 생과로 이용하기 어렵기 때문에 향후 오일 착유나 절임 등 가공 및 유통방법에 대한 후속연구 또한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강지호 농촌지도사는 "올리브는 잎과 과실 모두 영양이 풍부해 활용가치가 높고, 최근 관광 트렌드가 참여 지향적 관광으로 변화하고 있어 농촌융복합산업과 연계한다면 새로운 소득작목으로 성장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여겨진다"고 말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699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