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비상품 감귤 대규모 강제 착색 적발
입력 : 2023. 09. 18(월) 13:58수정 : 2023. 09. 19(화) 13:07
이상민기자 hasm@ihalla.com
컨테이너 860개 분량 1만 7200㎏ 상당
[한라일보] 제주지역에서 비상품 감귤에 강제로 색을 입혀 대거 유통하려던 선과장이 적발됐다.

제주자치경찰단은 감귤에 화학약품을 주입해 강제 착색한 서귀포시 서귀동 A선과장을 제주특별자치도 감귤생산 및 유통에 관한 조례(이하 감귤 유통 조례) 위반 혐의로 적발했다고 18일 밝혔다.

A선과장은 제대로 익지 않아 돼 착색 기준에 미달한 하우스 감귤에 에틸렌가스를 주입한 뒤 비닐로 씌워 보관하는 등 강제 착색을 한 혐의를 받는다. 자치경찰은 지난 17일 현장을 급습해 A선과장을 적발했다.

A선과장이 강제 착색한 감귤 물량은 1만 7200㎏정도로 컨테이너로 따지면 860개 분량이라고 자치경찰은 밝혔다.

감귤 유통 조례는 아세틸렌가스, 에틸렌가스, 카바이트 등 화학약품이나 열풍기, 전기 등을 이용해 감귤을 후숙하거나 강제 착색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으며 위반할 경우 1000만원 이하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하고 있다.

박상현 제주자치경찰단 수사과장은 "사익 추구를 목적으로 감귤을 강제 착색하는 등 감귤유통 질서를 어지럽히는 일부 농가와 상인들에 의해 다수의 선량한 농민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앞으로도 강력히 단속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제주시 올해산 극조생 미숙감귤 수확현장 첫 적발
출하 앞둔 올해산 노지감귤… 45만2000t 유통
추석 앞둬 비상품 감귤 또다시… 서울 가락시장 약 6t 유통
제주자치경찰 비상품 감귤 출하 선과장 적발.. 전량 폐기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644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