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원택 시민기자의 눈] “위험 노출된 일출로 승마 체험 재고해야”
입력 : 2023. 06. 05(월) 00:00
송문혁 기자 hasmh@ihalla.com
관계당국의 계도와 단속 필요
광치기해안 입구 횡단보도.
[한라일보]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성산일출봉은 명성에 걸맞게 연중 수많은 국내외 관광객이 찾아오는 제주도내 최고의 관광지이다.

특히 매년 4월 중순부터 시작되는 중·고등학교 수학여행은 5월이면 절정을 이룬다. 이 기간 서귀포시 성산읍 고성리에서 성산일출봉으로 진입하는 일출로는 관광버스와 렌터카가 집중되는 상황에서 일반버스는 물론이고 각종 화물트럭과 승용차 등 양방향 운행차량의 대폭 증가로 교통의 혼잡을 초래하고 있다. 또한 중간지점에 광치기해안으로 들어가는 출입구는 관광객들이 크게 붐비는 곳으로 항상 사고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

고성리 동남에서 성산리로 가는 길목에 위치했던 옛 갈대밭과 주변은 현재 매립되어 숙박시설들이 들어서 있다. 숙박시설 바로 옆에는 몇 년 전부터 관광객을 상대로 광치기해안까지 가서 돌아오는 승마 체험이 성행하고 있다.

승마 체험은 출발지에서 큰 도로인 일출로를 접하고 있는 인도를 따라가다 중간 지점의 광치기해안 입구에서 횡단보도를 가로지르고 광치기해안에 들러서 출발지까지 돌아오는 약 1km를 왕복하는 코스이다.

이 구간은 연중 차량과 인파가 붐비는 곳으로 차량이 혼잡해지면 주행 중인 차량들이 수시로 경적을 울리고 있는 상황이다. 더구나 이 구간은 주행속도 안내판도 없어 과속을 일삼고 있다.

따라서 관광객을 등에 태운 말이 인도를 따라 걸어가거나 신호 대기하던 중 과속이나 차량 경적에 놀랐을 때를 가정하고 상상해 본다면 끔찍한 대형 사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누구나 인지할 수 있다. 이러한 환경조건에서 교통량이 많은 도로를 이용하는 승마 체험은 대단히 위험한 발상이며 사회 안전을 생각한다면 절대적으로 재고되어야 할 것이다.

사고는 어디에든 항상 도사리고 있는 것이 사실이며 사회의 안전을 최우선 한다면 관계기관이든 민간이든 누구나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 안전을 지켜야 할 의무는 기본이라 생각한다. 아직까지 사고가 발생하진 않은 것으로 알고 있지만 큰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 항상 존재하고 있음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따라서 승마 체험 중 발생할 수도 있을 안전사고는 사전에 대비해야 한다.

관계기관이 이 승마 체험을 할 수 있도록 승인했다면 당연히 승인은 철회되어야 하며, 만약 허가를 받지 않은 승마 체험이라면 관계기관에서 계도와 단속이 꼭 필요한 것으로 지적된다. 한원택 시민기자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받았습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8908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오피니언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