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in] "소외된 청년 없도록 범위 확장 하겠다"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입력 : 2022. 07. 05(화) 00:00
도, 청년정책 발굴 지원 앞장

○…제주청년센터가 단계별 청년활동·교육·생활·공간 지원을 통해 청년정책이 청년의 일상과 맞닿을 수 있도록 앞장.

제주청년센터는 올 상반기 청년의 삶과 청년활동 연계 강화에 중점을 두면서 청년 1인가구 등 새로운 청년 단위를 발굴하는 한편 도내 청년들의 일상에 기반한 청년들의 다양한 이슈를 발굴하기 위해 '제주청년 일상연구 지원사업'을 새롭게 추진.

이중환 제주도청 기획조정실장은 "센터의 청년정책 사업을 통해 청년들이 다양한 분야를 경험하면서 역량을 개발하고 능동적으로 사회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소외된 청년이 없도록 범위를 확장해 나가겠다"고 언급. 고대로기자

교육 사안에 초기 대응 강조

○…김광수 제주도교육감이 취임 후 첫 주간기획조정회의에서 "좁만이 간세헷당 담돌만이 움직인다"는 제주도 속담을 꺼내며 교육 현장의 사안 발생 시 초기에 즉각적으로 대응할 것을 주문.

김 교육감은 4일 "교육청에서 시행하는 정책이나 일선 학교에서 발생하는 사안들에 대해 초기에 즉각적으로 대응하며, 사실 그대로 도민들에게 알리는 등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며 그같은 속담을 언급.

또한 감염병 시국과 관련 "여름 휴가철 유입될 관광객으로 인한 혹시 모를 유행을 대비해 코로나19에 대해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야 한다"면서 "교육청과 학교 역시 학생들이 개인 방역 수칙을 준수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 진선희기자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6184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뉴스-in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