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만 제주도의원 후보 "지역발전 이끌 적임자 선택을"
사전투표 첫날 거리 인사 등 지지 호소 "지난 의정 활동 현안 해결 경험"

진선희기자 sunny@ihalla.com입력 : 2022. 05. 27(금) 16:46
국민의힘 김명만(60) 제주도의원 후보(제주시 이도2동 을 선거구)는 사전투표 첫날인 27일 거리 인사 등을 펼치며 "이번 선거는 경륜과 관록이 있는 후보를 선택해야 지역 발전을 이뤄낼 수 있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이날 "지방선거는 본인이 살고 있는 지역의 발전과 편안한 삶을 만들어 줄 후보를 선택하는 선거"라며 "지방선거를 잘 치러야 도정은 물론 현 정부가 안정적으로 국정을 운영할 수 있고, 집권여당의 적극적인 지원도 이끌어 낼 수 있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김 후보는 특히 "도의원은 조례의 제·개정과 폐지, 예산안 심의와 결산 승인 뿐만 아니라 지역주민의 의견을 수렴하고 지역의 발전을 위해 함께 힘을 모아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역할을 맡는다"며 "저는 두 차례의 의정활동으로 경험과 관록을 쌓았고 각종 자생단체 활동과 봉사활동도 함께 벌이며 지역주민들이 원하는 것이 무엇이고 해결 가능한 방안은 무엇인지를 확실하게 알고 있다"고 지지를 당부했다.

김 후보는 "그동안 도남동과 이도2동의 발전을 위해 열심히 뛰었고, 많은 현안을 해결했다는 점은 유권자 여러분들도 잘 알 것"이라며 "이번 선거만큼은 지역발전을 이끌 적임자가 누구인지 정책을 보고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도2동 을 선거구는 '정치 신인'인 더불어민주당 한동수 후보와 제주도의원을 지낸 국민의힘 김명만 후보 간 2파전이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349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