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제주해저터널 발언 이재명 사과해야"
25일 논평 통해 "제주도민 무시 공약.. 도민주권적 사항" 비판
이상민기자 hasm@ihalla.com입력 : 2022. 01. 25(화) 12:02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제주와 서울을 잇는 KTX 고속철도(제주 해저터널)를 검토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25일 "도민들 의견과 여론을 무시한 채 표만을 의식한 발언"이라며 도민 사과를 요구했다.

국민의힘 제주특별자치도당은 이날 발표한 논평에서 이 후보의 제주 해저터널 발언에 대해 "제주도민을 전적으로 무시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국민의힘 도당은 "도민들은 섬 정체성을 파괴하는 제주해저터널에 대해 여러 차례 반대 의견을 제시해왔다"며 "섬 정체성은 제주도민의 정체성과도 직결된기 때문에 제주해저터널 관련 의사결정은 도민의 주권적 사항"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해저터널 건설은 제주가 목적지가 아닌 정거장 기능에 머무름을 의미한다"며 "제주 해저터널이 건설되면 쓰레기와 교통지옥 유발, 단기 관광 심화에 따른 환경훼손 문제가 더욱 심각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도당은 "제주해저터널 건설은 도민과 국민 모두 공론화 과정을 거쳐야 할 국가적 문제"라며 "점점 수세에 몰린 이 후보가 호남지역 표를 얻기 위해 제주해저터널을 나쁘게 이용하고 있다. 해저터널 발언을 취소하고 도민에게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8865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