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진단 상담교사들 통합적 상담 관리 역할 요구돼"
제주교사노조 '직무 훼손' 주장 관련
도교육청 학생건강증진추진단 11일 해명
오은지기자 ejoh@ihalla.com입력 : 2022. 01. 11(화) 14:54
제주도교육청 학생건강증진추진단이 지난 10일 제주교사노동조합이 제기한 '추진단 내 전문상담교사의 직무 훼손' 주장과 관련 11일 설명자료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추진단은 "교육(지원)청은 학교에서 상담, 수업을 포함한 교육활동이 보다 원활하고 효과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하는 기관"이라면서 "때문에 수학, 국어 선생님들이 학생들에게 수업을 하는 대신에 교육(지원)청에서는 학교와 학생을 위한 행정적 지원 사업을 하고 있고, 상담교사들도 행정기관에 배치된 이상 관련한 행정 업무는 당연하며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학생 자살 예방을 위한 홍보 동영상이나 코로나로 인한 비대면 상황에서 활용 가능한 마음챙김 영상' 제작을 위한 용역 사업 운영, 교사 지도에 도움을 주기 위한 자료집 개발, 정서 심리 관련 연수 교육 운영을 위한 강사 섭외와 강사비 지출 등의 업무를 수행하면서 일부 행정적 성격의 업무를 수행했다"면서 "정서위기 학생과 가정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지원 사업은 행정적 성격을 띈 것도 물론 있지만, 중요하고 긴요한 사업으로 교육체계 내에서 일반행정직이나 타교과 전문직들이 아닌 상담교사가 가장 전문적으로 수행할 수 있으며, 이런 정서적 지원 사업이 1:1상담이 아니라고 해서 상담교사의 본연의 역할이 아니라고 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추진단은 또 상담교사들이 행정업무만 수행한 것이 아니라 학교에서 애도 상담, 상담적 자문 제공, 한시적 상담 지원 등도 했음을 밝혔다.

 추진단은 "한 학생에 대한 통합적인 상담적 관리가 필요하며, 이것이 바로 추진단 상담교사들에게 요구되는 역할"이라면서 "다만 능숙하지 못한 행정 업무로 인한 고충을 이해하였기에 올해 전문직과 교육행정직원을 충원해 상담교사들의 행정 업무를 경감시켰다"고 전했다.

 이와함께 "전문상담교사는 초·중등교육법 제19조 2항에 따라 정원 및 배치기준이 대통령령에 의해 정해지며, 시행령은 세부배치기준을 교육감이 정하도록 되어 있다"면서 "제주도 교육감의 조직 운영 방침에 따라 추진단에 전문상담교사를 배치한 것은 위법이 아닐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보더라도 예외적이고 특수한 배치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8865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교육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